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진중권 "강용석, 소문으로 이준석 '출금'신청"→ 康 "소문으로 알지 뭘로?"
강용석 경기지사 무소속 후보가 30일 오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 김연기 변호사에 대한 출국금지 신청을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에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News1 

강용석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가 자신을 "황당하고 유치하다"고 조롱한 진중권 작가의 말에 발끈, "그 발언을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강 후보는 31일 SNS를 통해 "출국금지신청은 범죄피의자가 해외도피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하는 것이다"며 자신이 전날 서울중앙지검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출금' 가처분 신청을 낸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해외도피한다는 것은 원래 소문으로 알게 되는 것이지 피의자가 비행기표를 구입했는지 여행계획을 구체적으로 세웠는지 고소고발인들은 알 수 없는 것"이라며 진 작가의 "(강용석 후보가) 출국금지를 신청했는데 그 근거가 뭐냐 하면 소문이래요"라고 비꼰 것을 받아쳤다.

그러면서 강 후보는 "진중권씨는 범죄수사절차에 대해 제대로 아는 것도 없으면서 공직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를 터무니없는 이유로 비난하고 있다"며 "그런 행위를 중단하고 발언을 취소하라"고 주문했다.

진 작가는 전날 CBS한판 승부에서 "집권여당 대표가 어딜 도망간다는 것이냐,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 상상력에도 한계가 있는 건데 정말 유치하고 황당하다"며 "전직 국회의원이 무책임하게 이렇게 던져버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 후보에게 직격탄을 날린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