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국민MC' 송해 95세 별세 "'전국노래자랑' 벌써 허전…편히 쉬길" 추모 물결
8일 현역 최고령 MC 송해가 별세 했다. 향년95세 그는 현역 최고령 MC로 1988년부터 KBS 1TV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해왔고, 기네스 '최고령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로 이름을 남기기도 했다. 사진은 국내 최고령 방송인 송해(94)가 지난해 11월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에서 열린 KBS 1TV '아침마당'을 마치고 방송국을 나서며 정겨운 손인사를 하고 있는 모습(뉴스1 DB) 2022.6.8/뉴스1 © News1 

현역 최고령 MC 송해가 향년 9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 누리꾼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8일 방송가에 따르면 송해는 이날 자택에서 별세했다.

송해는 최근 잦은 건강 문제로 병원을 찾으며 팬들의 걱정을 샀다. 지난 1월에는 건강 문제로 입원 치료를 받았으며, 3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휴식기를 가졌다. 지난 5월에도 송해는 건강 문제로 입원을 했고, 이 과정에서 송해는 출연 중이던 KBS 1TV '전국노래자랑' 하차 의사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송해 선생님 없는 '전국노래자랑' 벌써 너무 허전하다" "우리 할아버지 돌아가신 느낌" "매주 너무 감사했어요" "평생 건강하게 오래 사실 줄 알았는데" "한시대가 저문 느낌" "어릴 때부터 뵙던 분인데" "편히 쉬시길" "믿기지가 않는다" "'전국노래자랑'서 보여주신 따뜻한 모습 잊지 않겠다" 등 댓글을 남겼다.

한편 1927년생인 송해는 1988년부터 '전국노래자랑'의 MC를 맡아 34년간 방송 진행을 맡아왔다. 이에 최근에는 기네스 '최고령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Oldest TV music talent show host) 부문에 오르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두딸과 사위들 및 외손주들이 있다. 60년을 해로한 아내 석옥이씨는 2018년 사망했고, 아들은 1994년 교통사고로 먼저 세상을 떠났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