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우상호 만난 박지현, '출마 불허'에도 "이번 주 출마선언"
핵심요약
우상호, 박지현 오늘 여의도 한식당서 오찬 회동
朴 "이번 주 출마 기자회견…우상호도 결정 존중키로"
하지만 당헌당규상 비대위서 반대한 이상 반려 가능성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전당대회 출마 불허' 판단을 내린 비대위의 판단에도 불구하고 우상호 비대위원장을 만나 출마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13일 여의도의 한 한식당에서 우 위원장과 약 1시간 30분간 오찬을 하며 8·28 전당대회 출마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박 전 위원장은 식사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주 중 공식적으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진행하겠다"며 "우 위원장도 저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우 위원장은 박 전 위원장의 출마 자격 문제에 대해 향후 비대위에서 다시 논의하기는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비대위는 피선거권을 갖기 위해서는 6개월 전 입당한 권리당원이어야 한다는 당헌·당규상 박 전 위원장이 출마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박 전 위원장은 "예외 조항이 있기 때문에 그것에 대해 판단해달라고 말씀드렸으나 이미 한번 논의됐기 때문에 재논의는 어렵다고 하셨다"며 "제가 생각하는 예외 적용 사유와 당내에서 생각하는 사유가 다를 수 있지만, 적어도 정당이 국민의 이야기를 좀 더 귀 기울여 들을 필요가 있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이어 "후보 등록은 예정대로 할 것이고, 추후 결정은 당내에서 하지 않을까 싶다"며 "후보 등록을 통해 국민 여론을 보다 듣는 민주당의 모습을 보여주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우 위원장이 이미 재논의는 어렵다고 못 박은 이상, 박 전 위원장이 당 대표 출마 선언을 강행하더라도 당에서 후보 등록 서류를 반려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박 전 위원장은 대신 외부에서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넓히는 데 당분간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위원장은 "우 위원장이 앞으로 제가 정치권에서 더 많은 역할을 해 주길 격려해줬다"며 "목소리를 내고 계속해서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다고 하셔서 서로 보다 당당하게 할 수 있는 얘기들을 해 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기용 기자 kdragon@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