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뉴질랜드 가방 속 어린이 시신' 용의자 "내가 안했어요"
뉴질랜드 '가방 속 어린이 시신 사건'의 용의자인 한국계 뉴질랜드 여성은 울산에서 검거된 이후, 취재진의 질문에 혐의를 부인했다.

15일 낮 12시 3분쯤 울산중부경찰서를 나온 40대 여성 A씨는 "왜 살해했냐, 창고에 왜 유기했냐" 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내가 안했어요"라고 답했다.

검정색 니트와 청바지 차림에 검정 샌들을 신은 A씨는 황토색 코트로 머리부터 어깨까지 덮어 얼굴을 완전히 가린 상태에서 경찰서를 빠져 나갔다.

A씨는 이날 오전 경찰서 구내식당에서 제공하는 음식을 먹고 간단한 조사를 마친 뒤, 검찰 호송차를 이용해 서울중앙지검으로 인계됐다.

울산중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0시 45분쯤 울산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지난 2018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7세와 10세 친자녀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이후 한국에 입국해 도피 생활을 했다.

남편은 현지에서 병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 경찰은 지난 8월 한 오클랜드 주민이 온라인 경매에서 산 가방 속에서 초등학생 시신 2구가 발견돼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은 A씨에 대한 공조 요청을 접수한 뒤 뉴질랜드 인터폴과 협력했다. A씨의 국내 체류 기록과 진료 기록, 전화번호 등을 통해 소재를 추적해왔다.

울산중부경찰서 형사팀은 최근 A씨 소재 첩보를 입수, 주변 CCTV를 확인하고 잠복수사 끝에 이날 신병을 확보했다.

A씨에 대해 법원의 범죄인 인도 심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법원 판단에 따라 뉴질랜드 측 신병 인도 여부가 결정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울산CBS 반웅규 기자 bangija@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