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文 조사'에…野 "감사원장 사퇴해야" vs 與 "당연한 조사"[영상]
핵심요약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文 조사 통보에 여야 격돌
이재명 "尹의 정치탄압 노골화"…최재해 사퇴 요구
주호영 "文 조사 거부는 과민반응…문제 많은 듯"
윤창원 기자
윤창원 기자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에 나서자 여야가 연일 거세게 맞붙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명백한 정치탄압"이라며 최재해 감사원장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전직 대통령이라도 마땅히 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맞섰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4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통령을 겨냥한 정치탄압이 노골화되고 있다"며 "이미 헛발질로 판명 난 북풍몰이를 빌미로 전직 대통령에 대한 보복감사를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국민을 지키라는 총칼로 경쟁자를 짓밟았던 독재정권처럼 정의를 지키라는 사정권력으로 공포 정치에 나선 것"이라며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사적이익을 위해 남용하다가 과거 정권들이 어떠한 결말을 맞았는지 지난 역사를 꼭 되돌아보길 바란다"라고 경고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박홍근 원내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박홍근 원내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어 "영원할 것 같아도 권력이란 유한한 것"이라며 "지금 휘두르는 칼날이 결국 자신에게 되돌아갈 것이라는 점을 잊지 말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의 해외순방 과정에서 불거진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서도 "국가 최고 책임자가 며칠 전 본인이 한 발언조차 기억을 못 한다며 참모 뒤에 숨는 것뿐만 아니라 적반하장으로 언론탄압에 나서고 있다. 자신을 되돌아보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원이라는 망발로 정치적 중립을 스스로 저버린 감사원의 폭주가 도를 넘었다"며 "윤석열 정부의 충직한 사냥개임을 자인한 감사원의 칼끝이 문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 뒷배가 없다면 불가능한 명백한 정치 탄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의원총회 직후 민주당 의원들은 국회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최 감사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반면 국민의힘은 문 전 대통령이 서면조사 통보를 거부하며 무례하다고 반응한 것을 '과민반응'이라며 "당황스럽게 무례하다 화를 내신 것을 보고 정말 문제가 많구나 싶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문제가 없으면 있는 대로 말씀하고 답변하면 되는데 왜 과민반응을 보이는지 모르겠다"며 "전직 대통령이라고 해서 특권을 가질 수도 없고 (조사에) 응해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드러난 것을 보면 (해수부 공무원이) 살아있는 동안 6시간 이상이나 조치할 수 있는 시간이 있었는데 조치가 없었다"며 "대통령실 조치가 어떻게 됐는지 조사하는 건 국민의 권리고 그 직을 맡았던 분은 답변하는 게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무례하다'고 한 게 '나는 예외다' 이런 게 포함된 것 아닌가"라며 "감사원이 오히려 조사하지 않으면 감사원의 직권남용이라 본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정석호 기자 seokho7@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