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한은, 고환율·고물가에 추가 '빅스텝'…기준금리 3% 시대 열렸다한은 금통위, 7월 이어 또 '빅스텝'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12일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 인상 조치를 단행했다. 이로써 10년 만에 기준금리 3% 시대가 열렸다.
 
금통위는 이날 오전 통화정책방향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연 2.50%에서 3.00%로 인상했다. 기준금리가 3%대로 올라선 건 2012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8월과 11월, 올해 1월과 4월, 5월, 7월, 8월에 이어 이날까지 여덟 차례 인상을 통해 기준 금리는 2.5%포인트나 올랐다. 잇따른 회의에서 5번 연속 기준금리를 인상한 것도 1999년 기준금리 도입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지난 7월 빅스텝 이후 '0.25%포인트 점진적 인상론'을 한동안 유지해왔던 한은이 이번에 재차 빅스텝을 밟은 배경으론 고환율 상황이 꼽힌다. 
 
고물가를 해소하기 위한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공격적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글로벌 달러 강세 흐름 속에서 원?달러 환율은 최근 1400원선마저 돌파하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환율 상승은 수입품의 가격을 올려 물가를 끌어올리는 요인으로도 작용한다. 
 

미국의 기준금리 상단이 지난달 우리 기준금리보다 0.75%포인트 높아진 가운데 연말까지 연준이 기준금리를 1.25%포인트 추가 인상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 만큼, 한은으로선 금리 격차를 가능한 선에서 줄이는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우위의 기준금리 격차가 벌어질수록 달러 대비 원화 가치의 약세는 심화된다는 게 전문가 분석이다. 이번 한은의 빅스텝 조치로 양국의 금리 격차는 0.25%포인트로 줄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도 지난달 연준의 금리결정 회의 직후 "연준의 최종 금리가 4%에서 안정되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기대가 한 달 만에 많이 바뀌었다"는 점을 들어 기존의 '점진적 금리 인상론'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뜻을 내비쳤다.
 
여전히 높은 물가 수준도 추가 빅스텝 조치의 주된 이유로 보인다. 통계청에 따르면 9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5.6% 올랐다. 물가 상승률은 8월(5.7%)에 이어 두 달 연속 상승폭이 둔화됐다. 하지만 근원물가(식료품, 에너지 제외) 상승률이 9월 4.1%를 기록해 7월(3.9%)과 8월(4.0%)에 이어 오름세가 확대되는 모습이다. 한은 역시 소비자물가가 상당기간 5~6%대 높은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pswwa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