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안보
한미 공군, 비질런트 스톰 기간 연장 실시韓 F-35A·美 F-35B 등 5세대 전투기 포함 총 240여 대 항공전력 투입

공군은 최근 이어진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과 관련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공군작전사령부와 미 7공군사령부는 북한의 도발로 고조되고 있는 현 안보위기상황하에 한미 동맹의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현시가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비질런트 스톰 훈련은 당초 지난달 31일~4일 예정돼있었으나 기간을 더 늘리기로 했으며 연장기간 등 세부 내용은 협의가 진행 중이다.

최근 북한은 비질런트 스톰 훈련에 반발하며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31일 북한 외무성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과 남조선의 지속적인 군사적 움직임으로 하여 조선반도와 주변 지역 정세는 또다시 엄중한 강대강 대결 국면에 들어섰다”며 고 반발했다.

훈련에는 우리 공군의 F-35A, F-15K, (K)F-16, KC-330 등 140여 대의 항공전력과 미군의 F-35B, EA-18, U-2, KC-135 등 총 240여 대의 대규모 전력이 참여해 실전과 같은 공중전투훈련을 진행한다. 호주 공군의 KC-30A 공중급유기 1대도 참여한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미군의 F-35B 전투기가 최초로 국내기지에 직접 전개해 연합공중훈련에 참가한다.

한미 공군은 훈련기간 동안 공격편대군, 방어제공, 긴급항공차단 등 주요 항공작전 임무를 24시간 중단 없이 수행하면서 전시 작전절차를 숙달하고 지속작전능력을 신장시킬 계획이다.

또한 1600여 소티를 수행하는 동안 전시 항공작전을 지휘하는 한국항공우주작전본부(KAOC: Korea Air and Space Operations Center)는 연합전력을 실시간으로 운영·통제하며 작전수행능력을 점검할 계획이다.

F-35A

한미 공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5세대 전력 간의 상호운용성 및 기존 4세대 전력과의 통합운용 능력을 제고한다.

호주 공군의 공중급유기와 우리 전투기간 공중급유 훈련으로 연합공중급유능력 향상을 위한 훈련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미연합 기지방호·대테러훈련, 전시 군수지속지원능력 검증훈련, 최대무장장착훈련, 활주로 피해복구훈련 등을 각 부대별 계획에 따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한미 공군은 북한의 도발을 억제·대응할 수 있는 연합 공군의 강력한 항공작전능력을 투사해 공중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키고, 전시 항공작전 절차를 숙달하기 위해 2015년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란 명칭으로 본 훈련을 처음 실시했다.

2018년부터는 전투준비태세종합훈련(CFTE)이라는 명칭으로 시행해왔다.

특히 올해부터는 한미 연합공군의 전략적·전술적 역량을 강화하고 강력한 연합방위태세를 확립하기 위해 훈련 규모를 확대하고 명칭을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으로 변경해 실시하고 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