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에너지·중공업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한민국 수출 강소기업에 금융 지원 길 연다
왼쪽부터 업무 협약식 단체 사진 촬영하는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대표이사, 수출입은행 윤희성 행장, S&S INC 양준호 사장
왼쪽부터 업무 협약식 단체 사진 촬영하는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대표이사, 수출입은행 윤희성 행장, S&S INC 양준호 사장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과 손잡고 수출 강소기업을 위한 맞춤형 금융 지원에 나선다.

13일 수은 여의도 본사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사장을 비롯해 수은 윤희성 행장, 협약 지원대상기업 S&S INC의 양준호 사장 등 3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공급망 안정화 및 상생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 협약’이 체결됐다.

이번 업무 협약은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네트워크 기반이 약한 강소기업의 수출 시장 개척을 돕고, 이에 필요한 금융을 지원하는 게 목적이다.

세부 협약 내용은 △글로벌 공급망 내 국내 기업의 밸류체인 경쟁력 강화 △대·중소기업 간 상생 경영 강화 △수은의 디지털 공급망 팩토링 프로그램을 통한 수출 활성화를 위해 2025년까지 금융 지원 등이다. 디지털 공급망 팩토링 프로그램은 구매자 신용도를 바탕으로 수출 강소기업의 매출 채권을 조기 매입하는 수은의 온라인 플랫폼으로, 2022년 12월 서비스 개시 예정이다.

이번에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S&S INC는 자동차용 단조부품 생산 전문 업체로, 자동차 변속기의 주요 단조 가공품과 전기차용 감속기 부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해 왔다. 그간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업해 북미, 유럽, 아시아 등으로 대부분 제품을 수출해 오기도 했다.

2021년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 실적은 2284억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지만 올해 급격히 악화된 물류, 원자재난 등으로 많은 기업이 공급망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정부, 각계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제품 공급자인 S&S INC는 별도 신용 평가 없이 구매자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높은 신용도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더해 S&S INC의 매출 채권을 수은이 구축한 ‘기업금융 전용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무서류·무방문으로 조기 현금화해 자금 유동성과 업무 편의성이 모두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21년 총 300억원의 상생협력기금을 조성해 출연한 바 있다. 이 기금을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미래 산업을 이끌어 갈 40개 중소·벤처기업을 선정해 해당 기업들이 바이어 중개, 지사 설립 등 해외 사업 인프라를 조성하고 미래 사업을 개발하는 데 집중 지원하는 등 상생 경영 이념을 꾸준히 실천해 왔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