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검찰,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 경기도청 압수수색이화영 전 부지사 혐의 관련 평화협력국 킨텍스도

쌍방울그룹의 대북송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2일 경기도 연관성을 찾기 위한 경기도청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와 함께 이화영 전 부지사의 혐의와 관련돼 경기도청 비서실 등 10여 곳에 대해서 압수수색 중이다.

압수수색 대상은 경기도청 기획조정실과 비서실, 평화협력국, 킨텍스,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사무실, 동북아평화협회 관계자 자택 등 10여 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이 전 부지사에 대한 2차 피의자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 전 부지사는 2019~2020년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과 함께 대북사업 활동을 했던 주요 증거들이 대거 발견됐으나 이 전 부지사는 '관련이 없는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전 부지사는 현재 '쌍방울그룹 뇌물 의혹'으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경기도는 북측과 '공동협력사업'을 논하는 회의실 대관료와 회의 이후의 저녁식사 비용을 쌍방울그룹이 대신 지급하게끔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경기도는 2018년 10월 평양을 방문해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조선아태위)와 스마트팜 지원사업을 비롯한 6개 분야 교류협약을 맺었다. 당시 평양을 방문한 인물은 이화영 전 부지사다.

쌍방울그룹이 도를 대신해 스마트팜 사업비용을 제공한 배경에는 김성혜 조선아태위 실장 등 북측 고위관계자 2명과의 만남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혜는 당시 "경기도가 북한의 낙후한 협동농장을 스마트팜으로 개선한다 했는데 아직 지원이 없다. 쌍방울 그룹이 도를 대신해 사업비용 50억원을 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성태 쌍방울 전 회장은 스마트팜 사업비로 500만달러를, 이재명 대표를 위한 방북비용으로 300만달러를 각각 북한 고위측에 전달했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김 전 회장은 쌍방울그룹이 이 전 부지사를 대신해 중국 선양으로 향하는 항공권도 예매했다고 밝혔지만 이 전 부지사는 '도에서 결제한 내역이 있다'는 취지로 이같은 사실을 반박했다.

하지만 김 전 회장은 '도 간부들과 비행기 비즈니스 옆자리에 타고 밥도 먹고 술도 마셨다'며 이 전 부지사의 반박에 맞받아 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