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경기도 대변인, 검찰 압수수색은 도정 멈춰 세운 것

김진욱 경기도 대변인은 22일 검찰의 경기도청 압수수색에 대해 "금번 압수수색은 사실상 도정을 멈춰 세운 것으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검찰은 오늘 오전부터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의 대북송금 의혹과 관련해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특별히 오늘 압수수색에서는 김동연 지사의 PC까지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며 “김동연 도지사실을 압수수색하겠다는 것은 상식밖의 일"이라며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김 대변인은 "지난해 7월에 취임한 김동연 지사의 PC가 2020년 1월에 퇴직한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며 "경기도청이 지난해 5월 광교신청사로 이전했고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의 재직기간과도 상관없는 곳까지 무차별적으로 압수수색의 대상으로 삼은 것은 과도한 수사"라고 했다.

아울러 "이번 압수수색에는 도지사실은 물론, 3개 부지사실, 기획조정실, 평화협력국뿐만 아니라 농업기술원, 경기도의회까지 광범위하게 포함됐다"며 "경기도는 그동안 검찰의 수사에 성실히 협조해왔다. 그런데 수사 중인 혐의와 무관한 대상과 업무자료들까지 광범위한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도정에 막대한 차질을 빚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동연 지사 취임 이래 경기도청에 대한 압수수색이 집행기준으로 무려 열세번째다. 한 달에 두 번꼴이다. 경기도는 이미 감사원의 기관운영 감사 수감 중이다. 경기도청에 대한 과도한 압수수색은 이미 그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의 과도한 압수수색으로 도정 업무가 방해받고 있고 이로 인해 경기도민의 피해가 발생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경기도정을 위해 헌신하는 공무원의 사기를 떨어뜨려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전하웅 기자  HAUNG85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하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