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김포, 교통과 미래산업 기반 갖춘 따뜻한 도시로제25회 김포시민의 날 기념식 개최, ‘70도시 미래비전’ 선포
김병수 김포시장이 제25회 김포시민의 날 행사 기념식에서 미래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김포시가 시민들 앞에서 ‘70도시 미래비전’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3일 김포시에 따르면 김병수 김포시장은 지난달 31일 오후 7시, 고촌읍 아라마리나 문화광장에서 열린 ‘제25회 김포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70도시 미래비전’을 선포했다.

김 시장은 “저는 오늘 이 자리를 통해 ‘70만 미래도시’로 도약할 김포의 비전 세 가지를 공유하고자 한다”라며 “첫째 교통이 확실하게 개선되도록 할 것이며 둘째 미래산업의 기반을 마련하겠다. 마지막 셋째는 따뜻한 도시를 지향해 나가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5호선뿐 아니라 GTX-D에 관한 논의와 협의가 진행 중이다. 여러분께 반드시 확실한 성과를 보여드리겠다”며 “골드라인 증차 및 광역 철도교통망 확대 또한 확실하게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개선될 교통망을 바탕으로 김포시의 산업구조를 혁신해 나갈 것이다”며 “김포시의 산업을 경기도 대도시의 궤도에 올려놓는 일에 집중하는 동시에 생활환경 및 복지정책은 모든 주민이 체감하실 수 있도록 섬세하게 살피고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아울러 “늘어난 인구만큼 다양해지는 시민의 요구를 반영하는 것은 민선 8기 김포시가 수행해야 할 최대 임무”라며 “이제는 외형뿐 아니라 상생의 가치를 밑거름으로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대전환의 계기를 만들어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포시는 지난 2022년 12월 31일을 기준으로 2년 연속 인구 50만 명을 충족함에 따라 대도시로 승격했다. 이와 관련, 행정안전부는 지난 2월 1일 김포시를 비롯한 18개 시(市)를 50만 대도시 및 100만 특례시로 공고했다.

‘50만 대도시’는 경기도에서 처리하던 약 25개 분야 80개 사무를 직접 처리한다. 이를 통해 인허가 처리 기간이 대폭 축소됨은 물론, 민원인 입장에서 복잡하고 까다롭게 느껴질 수 있는 각종 행정절차는 한층 개선된다.

이윤석  goldlys@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