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문재인 'J노믹스' OECD에 소개…각료회의 주제 '포용 성장'송인창 기재부 차관보 2017 각료회의 참석
오는 7~8일(현지 시간) 개최되는 국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회의에서 새정부의 '포용적 성장 정책이 소개된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OECD 각료이사회 (기획재정부 제공)

국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가장 중요한 연례행사인 '각료회의'에서 사람 중심, 더불어 성장을 핵심으로 한 문재인 정부의 'J노믹스'가 소개된다. 올해 OECD 각료회의 주제는 세계화에 대한 불만(Backlash)을 해결하기 위한 '포용적 성장'에 맞춰져 있어 새 정부의 정책 방향과 궤를 같이한다. 

송인창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은 오는 7∼8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 국제협력개발기구(OECD) 본부에서 개최되는 '2017년 OECD 각료이사회'에 우리나라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각료이사회는 35개 회원국 각료들이 모여 세계경제와 글로벌 이슈를 논의하는 OECD 내 가장 중요한 연례행사다. 회원국과 주요 비회원국(인도, 브라질 등) 각료, 세계무역기구(WTO),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 주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각료이사회는 '성공적인 세계화 만들기 : 모두에게 더 나은 삶(Making Globalization Work : Better Lives for All)'을 주제로 총 10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세계화에 대한 불만의 원인을 정확히 확인하고, 세계화의 혜택이 모두에게 공정하게 분배되는 대내외 정책방향이 논의돼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OECD의 세계경제 전망(Economic Outlook) 발표를 시작으로, 포용적 세계화를 위한 정책방향을 세제, 무역·투자, 금융, 교육 등 여러 분야에 걸쳐 논의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대표단은 경제전망 세션, ‘자유무역 및 디지털 경제 환경하에서 포용적 성장을 위한 국내 정책방안’, 각료 공식오찬 등에 참석할 예정이다. 

송 차관보는 '사람 중심 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 필요성을 강조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 소외계층에 대한 정책적 배려 확대, 4차 산업혁명 선도 등 문재인 정부의 정책방향을 소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세계화의 긍정적 효과를 제시하며 보호 무역주의 배격을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촉구할 예정이다.

기재부는 "이번 회의에 참석해 새정부 정책방향을 각료이사회 논의 주제에 맞춰 설명함으로써 국제사회의 이해도를 높이겠다"며 "세계경제 상황에 대한 견해를 공유하고 포용적인 세계화를 위한 국제공조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