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위안부' 피해자들 "강경화 후보자 지지…꼭 됐으면"나눔의집 소장 "강 후보자가 재협상 약속했다"
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양기대 광명시장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박옥선, 이옥선 할머니가 행사 전 미니 기자회견 시간을 갖고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공식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야3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반대 의사를 공식화한 가운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강 후보자에 대한 지지 의견을 다시 한번 밝혔다.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90)·이용수(89)·박옥선(93) 할머니는 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위안부' 문제의 적임자는 전문성 있는 인권 전문가인 강 후보자"라며 "절대 지지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2일 강경화 후보자가 나눔의 집을 방문한 일을 거론하며 "귀한 손님이 할머니들 만나서 눈물을 흘리면서 쓰다듬어 주고 가는데 우리가 너무 위로를 많이 받았다"며 "장관이 되기 전에 진심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려고 왔는데 그런 분을 믿지 않으며 누구를 믿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문제를 꼭 해결해준다고 약속을 했다"며 "꼭 그분이 됐으면 한다. 지지하겠다"고 말했다.

할머니는 또 "(나눔의 집에 왔을 때) 너무 고맙고 한데 드릴 게 없어서 ('위안부') 배지를 달아드렸는데 청문회 간 걸 보니까 배지는 왜 달았냐고 (야당 의원들이 말하더라)"라며 "'할머니들 찾아가서 고맙습니다' 해도 시원치 않은데"라고 야당 의원들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옥선 할머니도 "이용수 할머니가 다 얘기했기 때문에 반복하지 않겠다"며 동의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편 안신권 나눔의 집 소장은 "(강 후보자가 나눔의 집에서) 합의를 할머니들이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할머니들이 원하는 재협상하겠다 이런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