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프로야구] '헥터 8승' KIA, 한화 제압하고 2연승…선두 질주
KIA 타이거즈 헥터./뉴스1 DB

에이스 헥터 노에시의 역투를 앞세운 KIA 타이거즈가 한화 이글스를 누르고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KIA는 8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의 경기에서 8-4로 승리했다.

이로써 KIA는 비로 한 경기가 순연된 채 치른 3연전 2경기를 모두 승리했다. 시즌 전적은 38승20패로 선두를 질주했다. 반면 4연패의 수렁에 빠진 한화는 23승34패로 9위에 머물렀다.

KIA 선발 헥터는 이날 7이닝동안 8피안타 1볼넷 4탈삼진 2실점(2자책점)으로 호투, 시즌 9승째를 챙기며 다승 부문 단독선두를 질주했다.

타선의 활약도 좋았다. KIA는 이날 선발전원안타를 기록하며 13안타를 몰아쳤다. 올 시즌 팀 2번째 기록. 이중에서도 로저 버나디나가 4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2득점의 활약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한화는 선발 장민재가 2회를 버티지 못하고 1⅔이닝 8피안타 6실점으로 무너졌다. 장민재는 시즌 4패(1승)째를 안았다.

KIA는 먼저 점수를 내줬다. 1회초 헥터가 정근우에게 볼넷, 하주석에게 안타를 맞았고, 1사 1,3루에서 김태균의 적시타, 이성열의 희생플라이가 이어져 2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KIA는 빠르게 추격했다. 2회말 1사 후 하위타선이 폭발했다. 6번 서동욱을 시작으로 김주형, 김민식, 고장혁까지 4연속 안타로 간단히 2-2 동점을 만들었고, 계속된 찬스에서 버나디나의 2타점 적시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kia는 상대 투수의 실책 등이 겹치며 2점을 더 추가, 2회에만 6점을 뽑았다.

초반 흔들렸던 헥터는 이닝이 지날 수록 안정감을 찾았고, 한화 타선을 꽁꽁 묶었다. 7회까지 버텨주며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KIA는 7회말 버나디나, 나지완의 징검다리 홈런을 보태 8-2까지 달아나며 사실상 승리를 굳혔다. 8회 등판한 고효준과 박진태가 2점을 내줬지만 승패에는 영향이 없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