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2018년 베니스 국제건축전' 한국관 예술감독 박성태 선정
박성태 정림건축문화재단 상임이사 (정림건축문화재단 페이스북)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명진)는 2018년 베니스비엔날레 제16회 국제건축전의 한국관 예술감독으로 박성태(53) 정림건축문화재단 상임이사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박성태 정림건축문화재단 상임이사는 홍익대 예술학과를 졸업하고, 런던대학교(LCC)에서 출판학 석사를 취득했다. 이후 큐레이팅 그리고 출판·편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해왔다.

중앙일보, 월간미술 기자, 공간 편집장 등을 역임하였으며 현재는 ‘건축신문’ 편집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전시로는 '뉴 셀터스: 난민을 위한 건축적 제안들, 아르코미술관, 2016' '파빌리온 씨: 움직이는 구조체, 아르코미술관, 2015' '협력적 주거 공동체(Co-Living Scenarios) 서울시립미술관, 2014' 등이 있다.

박 상임이사는 '스테이트 아방가르드'(State Avant-garde, 국가주도형 전위예술)를 주제로 짧은 기간동안 사회·경제의 변화가 집중 전개되었던 한국의 근대사 속에 발전한 도시건축의 성장사를 보여줄 계획이다.

국가주도형 전위예술이라는 모순된 프로젝트를 가능하게 했던 한국의 특수한 도시건축 계획의 유전자를 통해, 건축가와 공공의 국가권력이 만나 형성된 도시건축 프로젝트의 빛과 어둠을 동시에 비출 예정이다.

예술위는 지난 3월31일부터 5월14일까지 예술감독 공모를 통해 서류를 접수하였고, 1차 서류심사를 통해 3인의 후보자를 선정했다. 이후 한국관 전시계획안 프레젠테이션 및 인터뷰로 구성된 2차 심의를 통해 2018년 베니스비엔날레 건축전 한국관 전시를 총괄할 예술감독을 최종 결정했다.

심의위원은 당연직인 이영열 문화체육관광부 예술정책관, 이용훈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무처장과 권문성 성균관대 건축학과 교수, 김인철 아르키움 대표, 박제유 제이유건축사무소 대표, 배형민 서울시립대 건축학부 교수, 조민석 매스스터디스 대표 등 건축분야 전문가 5인을 포함해 총 7인으로 구성되었다.  

심의위원은들 “스테이트 아방가르드가 국내·외로 시의적절한 주제인데다 큐레이터의 능력 또한 신뢰할 만하다”고 2018년 건축전 한국관 전시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한편, 베니스비엔날레 재단(이사장 파올로 바라타)은 지난 1월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활동하는 여성 건축가 이본 파렐과 셸리 맥나마라를 제16회 국제건축전 총감독으로 선정했다.

2018년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은 '자유로운 공간'(Free space)를 주제로 2018년 5월26일부터 11월25일까지 이탈리아 베니스시 자르디니 공원 및 아르세날레 일대에서 개최된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