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용돈 안 주고 구박"…외국인 며느리 흉기로 살해한 시아버지평소에도 서로 사이 안 좋아 자주 다퉈 자녀들과 함께 자는 사이 흉기로 찔러

자신을 구박한다는 이유로 잠을 자고 있던 외국인 며느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8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베트남 출신의 며느리 A씨(31)를 흉기로 찔러 사망하게 한 혐의(살인)로 시아버지 김모씨(83)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일 오전 4시쯤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아파트에서 며느리와 아들이 용돈을 주지 않고 구박한다는 이유로 자고 있던 며느리 A씨의 목과 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전날(1일) 밖에서 술을 먹고 귀가해 저녁을 차려주는 문제로 며느리와 다툰 뒤 잠에 들었다가 새벽에 다시 깨어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결과, 한국에 온 지 10년 정도 된 A씨는 남편 김모씨(48)와의 사이에서 두자녀를 두고 있는데 사고 당시에도 함께 잠을 자고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남편 김씨는 사고 당일 오전 9시쯤 퇴근 후 집에 오니 문이 열리지 않아 열쇠수리공을 불러 문을 열고 집 안으로 들어갔고 현관문 안쪽에 피를 흘리고 사망해 있는 아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남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집안 안쪽에서 이불을 덮고 누워 있던 아버지 김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평소에도 A씨와 김씨의 사이가 좋지 않았다"며 "김씨는 우발적인 범죄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범행 현장에 있던 자녀들이 충격을 받았다" 며 "2차 피해를 우려해 아이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