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 '공무원 뇌물' 의혹 경찰 수사서울시 의뢰…중구청 팀장에 3억6000만원 준 혐의 호텔신라 "경영 관여할 위치 아냐" 대가성 의혹 부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상임고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서울시 공무원에게 뇌물을 줬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서울시의 수사의뢰를 받아 중구청 공무원에게 수억원대 돈을 건넨 혐의(뇌물)로 임 전 고문을 수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임 전 고문은 2014년 3월쯤 중구청 도심재생과 소속 A팀장에게 3억6000여만원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 간 돈이 오간 시기는 임 전 고문의 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중구에 한옥호텔 건립을 추진하던 시기와 겹쳐, 임 전 고문이 건넨 돈이 대가성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

A팀장은 당시 도시관리계획 업무를 맡고 있었고 이 사장의 한옥호텔 사업은 서울시에 총 4차례 반려·보류됐다가 지난해 3월 승인됐다.

앞서 서울시는 자체 감사에서 A팀장이 임 전 고문에게 돈을 건네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중구청은 이에 따라 A팀장을 직위해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A팀장은 감사과정에서 임 전 고문과 우연히 알게 돼 친한 사이고 돈은 빌린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단계에서는 두 사람간의 돈거래가 어떤 거래인지 확인이 안 된 상태"라며 "절차대로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임 전 고문이 건넨 돈에 대가성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 "A팀장이 임 전 고문에게 돈을 빌린 것은 맞지만 호텔신라 전통호텔 사업과 관련한 대가성이 있었다고 볼 수 없다"며 "서울시의 의사결정에 일선 구청 팀장이 로비해서 통하는 구조가 아니다"고 밝혔다.

호텔신라 관계자도 "임 전 고문이 경영에 관여할 위치에 있지 않았고 그럴 상황도 아니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