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우병우 라인' 좌천에 박영선 "정의로운 검찰로 거듭나길""스스로 치유할 힘 기르는 게 검찰개혁 방향이어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날(8일) 법무부가 이른바 '우병우 라인' 좌천을 골자로 한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전격 단행한 것과 관련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의로운 검찰로 거듭나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해 11월 '우병우 사단' 12명의 명단을 국회에서 공개해 이슈가 됐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을 이끌 새 법무부 장관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는 상황이다.

박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시간 검찰에서 벌어졌던 정의롭지 못한 잣대가 빨리 정의로운 검찰로의 탄력의 회복성을 갖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화가인 반 고흐의 '꽃게' 그림을 비유로 들며 "꽃게는 한 번 뒤집히면 결코 혼자서는 다시 돌아누울 수 없으며 그래서 게가 뒤집혔다는 건 죽음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뒤집혀진 꽃게와 달리 검찰 스스로 돌아누울 수 있기를 바라며 기다려 왔는데 이번에도 결국 내부 복원력을 갖지 못한채 인사라는 칼에 몸을 내 맡기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검찰은 과연 한번 뒤집히면 혼자서는 다시 돌아누울 수 없는 것일까"라며 "다시 돌아누울 수 있는 복원력을 만들어주고 스스로 치유할 수 있는 힘을 길러주는게 개혁의 방향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검찰 인사와 고흐의 꽃게 그림이 우연히도 오버랩되는 것은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의 복원력을 바라는 간절한 기도의 산물일런지"라고 말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