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20대·60대이상 가구 소득·소비부진 도드라져…"맞춤형 대책 시급"현대경제연구원 분석, 2012~2016 실질근로소득 증가율 20대 -7%, 60대 -1.4% 20대는 주거비 부담, 60대 이상은 보건비 부담 완화 정책 필요
자료 (현대경제연구원)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일자리 확대와 함께 연령대별로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20대와 60대 이상이 가구주인 가정의 소비 여력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진단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1일 발간한 '소비구조의 특징과 과제' 보고서에서 이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서 실질소득 증가율이 둔화하면서 소비도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012~2016년 실질소득 증가율은 0%로 제자리걸음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2007~2011년에는 실질소득증가율이 0.4%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민간소비 증가율은 2007~2011년 2.2%에서 2012~2016년 2.1%로 0.1%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20대 이하와 60대 이상 가구주 가계의 소득과 소비가 부진한 것으로 분석됐다. 2012~2016년 20대 이하 가구주 가계의 실질근로소득 증가율은 –7%를 기록, 2007~2011년 –1.3%보다 더욱 하락했다. 60대 이상 가구주 가계의 실질근로소득 증가율도 같은 기간 2.8%에서 –1.4%로 줄었다. 2012~2016년 30대와 40대, 50대 가구주 가계의 실질근로소득 증가율은 각각 1.4%, 2.2%, 2.6%를 나타냈다.

2012~2016년 연령별 소비지출 증가율을 살펴보면 20대 이하 가구주 가계는 –4.4%로 가장 부진했다. 2007~2011년 통계인 0.2%보다 크게 하락한 수치다. 60대 이상 가구주 가계도 2012~2016년 –1.4%를 기록, 2007~2011년 –0.9%에서 더 떨어졌다. 이 두 연령대만 전체 평균(-1%)보다 낮은 수치를 보였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실질근로소득 증가율이 둔화하는 가운데 신규취업자수가 줄어들면서 가계의 소득개선이 미흡하다"고 분석했다. 국내 신규취업자수는 2014년 53.3만명을 기록한 뒤 하락해 2016년에는 29.9만명에 그쳤다.

이같은 추세를 극복하기 위해 양질의 일자리 확충이 최우선과제로 꼽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일자리의 총량뿐 아니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해 근로소득이 지속 유지될 수 있는 경로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생산성 제고 노력과 함께 규제 합리화와 투자 활성화를 유도하는 정책적 지원도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령대별 특성에 맞춘 지원도 필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0대 이하 가구주 가계는 주거비 부담이 소비를 제약하는 가장 큰 요인"이라며 "청년층의 주거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공공임대주택의 공급 확대 등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가구주 연령별 소비지출 품목의 비중을 살펴보면 20대 이하 가구주 가계의 경우 주거 및 수도광열부문의 지출 비중이 18.9%로 가장 높았다. 특히 30대 1.2%, 40대 0.4%, 50대 1.3%와 비교해 높은 비중을 보였다.

60대 이상 가구주 가계의 경우 보건비용에 대한 지원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된다. 60대 이상 가구주 가계는 보건부문의 지출 비중이 11.8%를 차지해 전체 지출 분야중 3번째로 높았다. 다른 연령대의 가구주 가계의 경우 보건부문 지출은 상위 5개 부문에 들어있지 않다.

현대경제연구원은 "60대 이상 고령층 가구의 보건 관련 지출을 줄이기 위해 건강보험의 보장성을 강화하고 취약계층의 의료접근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앞으로 관련 복지수요 증대로 사회적 지출 확대가 불가피함에 따라 사회적 합의와 정책의 합리성을 바탕으로 한 재정 건정성 확보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