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U-20 월드컵] '축구종가' 잉글랜드, 베네수엘라 꺾고 첫 우승 감격잉글랜드 솔랑케 MVP…'5골' 오르솔리니(이탈리아) 득점왕 이탈리아, 승부차기로 우루과이 누르고 사상 첫 3위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결승전 베네수엘라와 잉글랜드의 축구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잉글랜드 선수단이 기뻐하고 있다. 잉글랜드는 U-20 월드컵 최초 우승을 달성했다.

'축구종가' 잉글랜드가 '남미의 복병' 베네수엘라를 꺾고 U-20 월드컵 첫 우승을 차지했다.

잉글랜드는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베네수엘라와의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결승전에서 도미닉 칼버트-르윈의 결승골로 1-0으로 신승, 사상 처음으로 대회 정상에 올랐다. 앞선 잉글랜드의 최고 성적은 1993년 호주 대회에서 기록한 3위다.

이번 우승으로 잉글랜드는 1966년 잉글랜드 FIFA 월드컵에 이어 51년 만에 FIFA가 주최한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게 됐다.

베네수엘라는 지난 2009년 이집트 대회에 이어 두 번째로 대회에 출전해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14골을 넣으면서 가장 많은 골을 기록한 팀이 됐다.

두 팀 모두 경기 초반부터 전방에서 강한 압박을 펼치면서 공격을 진행했다. 팽팽하던 경기는 시간이 흐르면서 잉글랜드가 분위기를 잡아갔다. 잉글랜드는 도미닉 솔랑케와 아데몰라 루크먼의 개인 드리블 돌파 후 슈팅으로 기회를 만들었다.

베네수엘라는 역습으로 기회를 노리다가 전반 23분 하프 라인 부근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로날도 루세나는 키커로 나서 직접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는데 공이 골대를 때리고 나왔다.

실점 위기를 넘긴 잉글랜드는 전반 35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프리킥 상황에서 루이스 쿡이 한번에 넘긴 공을 칼버트-르윈이 잡아 슈팅을 했다. 첫 슈팅은 상대 골키퍼에게 막혔지만 칼버트-르윈이 집중력을 갖고 다시 슈팅, 베네수엘라의 골망을 흔들었다.

베네수엘라는 후반 6분 예페르손 소텔도를 투입하면서 공격을 강화했다. 소텔도는 들어가자마자 세르히오 코르도바에게 결정적인 전진 패스를 연결,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만들었다. 하지만 코르도바의 슈팅은 프레디 우드먼 골키퍼에게 막혔다.

잉글랜드도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조쉬 오노마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와 격차를 벌리는데 실패했다.

위기를 넘긴 베네수엘라는 후반 28분 아달베르토 페냐란다가 페널티킥을 얻어내면서 동점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페냐란다의 슈팅이 우드먼 골키퍼에게 막히면서 동점 기회를 놓쳤다.

하지만 베네수엘라는 포기하지 않았다. 페냐란다와 소텔도의 개인기를 이용해 잉글랜드 골문을 두들겼다.

그러나 이날 잇단 선방을 펼친 우드먼을 중심으로 한 잉글랜드의 수비는 강했다. 잉글랜드는 베네수엘라에 실점을 허용하지 않고 승리, 대회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결승전 베네수엘라와 잉글랜드의 축구경기에서 잉글랜드의 도미닉 칼버드-르윈이 선제골을 넣은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어진 골든 볼은 잉글랜드의 도미닉 솔랑케가 차지했다. 솔랑케는 대회에서 총 4골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을 펼치면서 팀을 정상으로 이끌었다.

실버 볼은 우루과이의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브론즈 볼은 준우승팀 베네수엘라의 주장 양헬 에르난데스가 차지했다.

득점왕에게 주어지는 골든 부츠는 5골을 넣은 이탈리아의 리카르도 오르솔리니가 받았다. 오르솔리니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와의 조별예선 2차전부터 잉글랜드와의 준결승전까지 5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다.

대회 최고의 골키퍼에게 주어지는 골든 글러브는 잉글랜드의 우드먼이 차지했다. 우드먼은 이번 대회에서 6경기에 출전해 3실점했다. 특히 결승전에서는 상대의 페널티킥을 막아내면서 잉글랜드의 승리를 지켰다.

한편 결승전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 열린 3·4위전에서는 이탈리아가 우루과이를 상대로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1로 승리, U-20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전까지 이탈리아의 U-20 월드컵 최고 성적은 1987년, 2005년, 2009년에 오른 8강이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