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고창군, 올해 4억여원 들여 '희망의 집 고쳐주기' 추진올해 저소득층 주택 143동 10월까지 완료
전북 고창군(군수 박우정)이 올해도 저소득계층의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복권기금지원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추진한다.

전북 고창군(군수 박우정)이 저소득계층의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복권기금지원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올해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자활능력이 부족한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복지사각지대 등 주거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군은 올해 4억3600만원을 투입해 읍·면에서 추천한 143동 중 6월 현재 78여 동을 보수 지원 완료했으며 올 10월 사업완료를 목표로 순조롭게 추진 중이다.   

2007년부터 시작한 복권기금지원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은 지원 대상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바탕으로 최근 3년 동안 364동의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지원했다.      

대상자 보수요청별로 동당 200~400만원 범위 내에서 지붕개량, 부엌 및 화장실개량, 도배·장판·보일러 등 맞춤형 집수리를 시행하며 거주자의 안전과 위생, 생활편의를 위한 수선과 에너지 효율화에 중점을 두고 지원하고 있다.    

박우정 군수는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통해 취약한 주거환경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저소득계층에 지원이 이뤄질 수 있었다”며 “사업 취지를 잘 살려 꼭 필요한 계층에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