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여행
경기도, 태국 방콕에서 서울 인천과 합동 관광설명회 개최
지난 3월 대만에서 열린 서울 경기 인천 3개 시도 관광설명회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서울시, 인천시, 한국관광공사 방콕지사와 함께 16~17일 태국 방콕에서 합동 관광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먼저 16일 간담회는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여행사, 항공사, 미디어 관계자들을 초청, 수도권 신규 관광지를 설명하고 하반기 태국 단체 관광객 유치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경기관광공사는 이날 오전, 방콕의 대표 한국 송출 여행사인 선 스마일 홀리데이 앤 트래블(Sun Smile Holidays&Travel), 트래블 스테이션(Travel Station)사와 경기도 관광상품 개발에 협력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3개사는 오는 가을부터 2018년 봄까지 태국 관광객 3000명 모집을 목표로 경기도 단풍, 스키, 봄꽃 상품 등 관광상품 개발을 위해 협력하게 된다.

17일에는 태국의 유명 쇼핑몰인 ‘엠쿼티에 워터가든’에서 약400명의 개별관광객(FIT)을 대상으로 자유여행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자유여행설명회는 태국의 유명 MC인 오팔 파니사라(Opal Panisara)와 배우 마크 프린(Mark Prin), 가수 톰룸 39(Tom Room 39)가 경기도의 '광명동굴‘, 인천의 'INK 콘서트'(KPOP 콘서트), 서울의 'One More Trip' 등 개별관광객의 흥미를 끄는 관광지와 코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태국판 복면가왕을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 톰룸 39가 경기도 관광지와 한류드라마 촬영지 등을 방콕시민들에게 직접 소개할 예정이어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장에서는 하나투어에서 경기, 인천, 서울 방문상품을 판매하며 한복체험, 떡메치기 체험 등 다양한 한류문화 체험과 방탄소년단 K-POP 커버댄스팀의 공연도 진행된다.

차광회 도 관광과장은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태국을 해외시장 다변화를 위한 대표 시장으로 삼고 지난 4월, 방콕과 치앙마이 양 지역 관광업계와의 교류한 바 있다”면서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태국인 관광객이 41만 명인데 이를 확대하도록 20~30대 태국 젊은 관광객 유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 서울 인천은 2015년 세 지역 관광전담기구 간 협약에 따라 지난 3월 대만 타이페이에서 드라마 ‘도깨비’의 3개 지역 촬영지를 내세워 공동 설명회를 개최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3개 지자체는 올 하반기 동남아 지역 공동 프로모션을 한 번 더 개최할 예정이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