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AIIB 연차총회 ‘동북아 허브’ 제주서 막 오른다16~18일 중국·인도 등 77개국 2000여명 참가 친환경 인프라·아름다운 제주 문화 홍보 기회
강명수 산업통상자원부 통상협력국장이 2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프로젝트 플라자'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17년 제2차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가 오는 16일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막, 18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총회에는 77개 회원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국제기구 대표, 국내외 금융·기업인 등 2000여 명이 참석한다.

AIIB(Asian Infrastructure Investment Bank)는 아시아 지역의 인프라 개발을 통한 경제, 사회 발전을 위해 2016년 1월 중국 주도로 설립된 다자개발은행이다.

이번 총회는 2016년 본부 국가인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이후 중국 외에서 개최되는 첫 총회다.

이번 총회는 △개발도상국들의 인프라 투자 설명회 △인프라 세미나 △일 대 일 비즈니스 미팅 △한국 인프라 기업 설명회 및 인프라 기업 전시관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통해 회원국들과 국내·외 인프라 관련 민간부문 간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난 50년간의 한국 성장경험 공유를 통한 경제 한류가 조성돼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 한국은 총회의 의장국으로 AIIB 내 의사결정권한이 강화되면서 한국 기업 및 해외진출 기회가 넓혀질 것으로 기대된다.

개최 장소인 제주도 역시 대규모 국제행사 개최에 따른 마이스(MICE)산업의 경제효과는 물론, 국내 유일 국제자유도시로써 국제적 입지 확립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도는 총회 주제가 ‘지속가능한 인프라(Sustainable Infrastructure)’로써 친환경을 강조하는 AIIB의 운영방향이 제주도가 추구하는 ‘녹색제주’ 정책과도 궤를 같이 한다는 점에서 2017 AIIB 제주총회가 지속가능한 모델을 구축하는데 매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도는 총회 첫째날인 오는 16일 낮 12시부터 오후 1시까지 ‘제주 카본 프리 아일랜드(탄소 없는 섬) 정책설명회’에서 원희룡 도지사가 직접 제주 풍력사업의 다양한 모범사례, 제주도 보급 및 인프라 현황, 제주 스마트그리드 현황, 국내 최초 에너지 자립모델의 성공적 구축 등을 소개하면서 환경과 사람, 공동체가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인프라 개발 전략을 공유할 예정이다.

세계자연유산 제주를 체험할 수 있는 시간도 갖는다.

'탄소 없는 섬' 제주

회의에 참석한 거버너 및 국제자문단, 연사 등의 배우자 50여 명은 16일 본태박물관 관람, 요트투어, 서귀포시 유토피아거리와 매일올레시장 체험을 통해 제주 생활문화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예정이다.

이들은 또 17일 신양 섭지코지 해변과 해녀물질시연 관람,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와 돌문화공원 관람을 통해 제주의 독특한 문화를 체험하게 된다.

배우자 투어 이틀 동안에는 김동연 부총리와 원희룡 도지사의 부인들이 호스트로 참가자들에게 만족감을 더할 예정이다.

18일에는 회원국 대표단 등 모든 총회 대상자를 대상으로 제주의 문화와 아름다움을 보여줄 수 있는 관광명소와 청정 제주를 기반으로 한 산업시설을 소개한다.

전일 2코스와 반일 2코스로 운영되는 이 프로그램은 제주 삼다수 홍보관과 용암해수산업화지원센터를 방문해 ‘제주 물의 우수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성산일출봉과 거문오름 탐방을 통해 제주 자연경관의 아름다움을 세계인들에게 홍보한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