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태극기·성조기 흔든 보수단체, 성주 주민들과 충돌
15일 오후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을 찾은 보수단체 회원들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장비 반입에 반대하는 성주 주민들과 거칠게 다투고 있다.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장비 반입을 감시하고 있는 주민과 경찰이 대치 중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에 보수단체 회원들이 찾아 주민들과 충돌했다.

보수단체인 서북청년단 회원 5명은 15일 오후 7시40분쯤 성주군 소성리 마을회관에서 50여m 떨어진 곳에 머물며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었다.

도로를 막아놓은 시설물을 강제집행하려던 경찰과 주민들이 몸싸움을 벌인지 채 1시간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발생한 보수단체 회원들의 행동을 본 주민들은 "여기가 어디라고 찾아왔느냐"며 거세게 항의했다.

한 주민은 "고의적이다. 시비를 걸기 위해 온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15일 오후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 주민들이 보수단체 회원 차량을 가로막은채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서북청년단 회원들이 승용차를 타고 마을을 빠져나가려 하자 길을 막아선 주민들이 "차에서 내려 사과하라"고 요구했으나 이들은 꼼짝달싹하지 않았다.

일부 주민이 "차에서 내리라"며 창문을 두드리는 등 항의를 계속하자 보수단체 회원들은 차 안에서 휴대폰을 꺼내 주민들의 모습을 촬영하는 등 주민들을 자극했다.

곧이어 서북청년단 회원 1명이 차에서 내려 주민들과 설전을 벌였다.

주민 중 일부는 "이 보수단체 회원은 세월호 유가족을 시체팔이에 비유한 단체의 단장이며, 성주읍에 사드 찬성 현수막을 걸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해당 보수단체 회원이 "당신들이 제 정신이냐. 나라가 망해가는 줄도 모른다. 빨갱이들 아니냐"고 되받아치면서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더 큰 충돌을 우려한 경찰이 보수단체 회원과 주민들을 갈라놓으면서 몸싸움은 일단락됐다.

한편 서북청년단으로 알려진 이 단체는 오는 주말 성주군 소성리에서 집회를 열기 위해 경찰에 집회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져 또 다시 충돌이 우려되고 있다.

15일 오후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을 찾은 보수단체 회원들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장비 반입에 반대하는 성주 주민들과 충돌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