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AIIB 제주총회 성황리 종료…김동연, 국제무대 데뷔AIIB 80개국 가입…韓·中 경제수장 사드 갈등 후 첫 만남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제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년 제2차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 개막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지난 16일부터 3일간 진행된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제주총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총회를 통해 AIIB 회원국은 80개국으로 늘어 국제금융기구로서 한단계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총회 의장으로 회의를 주재하고 각국 대표들과 연쇄 면담을 갖는 등 경제외교 행보를 펼쳤다.

1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번 2017년 AIIB 연차총회에는 진리췬 총재를 비롯해 80개 AIIB 회원국 대표단과 국제기구 대표, 국내외 금융·기업인 등 약 2000명이 참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제주총회 개막을 축하하며 한반도 평화와 아시아 통합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끊겨긴 경의선 철도가 치유되지 않은 것이 한반도의 현실"이라며 "남과 북이 철도로 연결될 때 새로운 육상과 해상 실크로드의 완전한 완성이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번 총회를 통해 국제무대에 데뷔한 김동연 부총리는 개회사를 통해 "지속가능한 인프라가 새정부의 정책방향인 일자리 창출을 통한 포용적 성장과 연계돼 있다"며 "(지속가능한 인프라 구현을 위해서는) 경제·사회·환경·정책 등과의 조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총회 둘째날 진행된 거버너 회의에서는 아르헨티나, 마다가스카르, 통가 등 3개국이 AIIB 신규 회원으로 가입했다. 이로써 AIIB 회원국은 기존 77개국에서 80개국으로 늘었다. 이는 64개 회원국을 거느리고 있는 아시아개발은행(ADB)을 회원 규모 면에서 넘어선 것이다.

회원국들은 이번 거버너 회의에서 아시아 인프라 투자 우선순위와 민간부문 인프라 투자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어 이어진 4개 주최국 세미나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인프라' 등 4가지 주제의 세미나가 펼쳐졌다. 세미나에 참석한 진리췬 총재는 북한 사업 투자 가능성에 대해 "북한의 요구가 있다면 총회에서 결정할 것"이라면서도 "설립 협정문에 따르면 (AIIB는) 회원국에만 투자하게 돼 있다"고 당장 투자가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이번 총회를 통해 국내 인프라 기업들은 해외 인프라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개도국 투자포럼에서는 인도네시아 등 개발수요가 높은 개도국 장차관들이 참석해 주요 인프라 사업 등을 발표하며 참가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들은 한국 등 AIIB 회원들의 협력을 강조했다. 17일 개최된 1대 1 비즈니스 미팅에서는 국내외 인프라기업과 인프라 관련 금융기관, 정부기관들이 참석해 총 150건의 비즈니스 미팅이 성사됐다.

행사가 열린 제주 국제컨벤션센터(ICC) 1층에는 KT, 삼성물산, 도화엔지니어링,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25개 국내 ICT·인프라 기업들이 전시장을 마련해 관심을 끌기도 했다. KT행사장에 마련된 VR어트랙션에는 국내외 참가자들 호응이 남달랐다.

제2회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 참석차 제주를 방문 중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ICC에서 샤오 지에 중국 재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의장으로 총회를 이끈 김 부총리는 거버너 회의 주재와 함께 이틀간 7개국 대표단과 연쇄 회담을 갖는 등 숨가쁜 일정을 소화했다.

특히 중국 측과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갈등을 빚은 이후 처음으로 만남을 갖는 등 경제외교적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김 부총리는 샤오제(肖捷) 중국 재정부장(재무장관)과 30분으로 예정됐던 면담 시간을 훌쩍 넘긴 1시간 동안 면담을 갖고 양국의 경제협력 관계를 재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중국은 사드배치 후 우리 기업에 대한 간접제재와 함께 한국 관관금지령을 내리는 등 보복에 나섰다. 사드 갈등 이후 양국 경제수장의 만남이 번번히 실패하면서 갈등이 심화됐지만 이번 면담 성사로 갈등 해결을 위한 실마리를 찾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면담 과정에서 우리 새정부의 경제정책방향에 관심을 나타낸 샤오제 부장은 면담 마무리 김 부총리에게 "앞으로 잘 해보자"는 덕담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다음 총회는 2018년 6월25~26일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다. 총회 의장은 인도 재무장관인 제이틀리 아룬이 선출됐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