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3분기 수출 전망 '맑음'…반도체·생활용품·기계 강세무협, 3Q 수출전망지수 116.6..2분기 연속 기대감
평택항 컨테이너 선적장

수출기업들이 올해 3분기에도 수출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반도체, 생활용품의 수출 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이 국내 833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3/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EBSI) 조사'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수출산업경기 전망지수는 116.6을 기록, 2분기 연속 100을 상회하며 수출 여건의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올 1분기 전망지수는 93.6으로 100을 하회했지만 2분기 106.0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기업들은 대부분의 대부분의 항목에서 전분기와 비슷하거나 호전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수출상담(122.9), 수출계약(121.4), 설비가동률(117.9), 국제수급상황(115.2)은 110 이상을 기록, 전분기 대비 크게 호전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 외의 항목 EBSI는 95~105의 수치를 기록하며 전분기와 수출여건이 유사할 것 예상된다.

품목별로는 반도체(148.8), 생활용품(126.7), 기계류(117.8), 농수산물(111.9) 등의 수출경기가 2분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반도체는 메모리 가격 안정세 지속과 스마트폰 메모리 탑재 용량 증가에 힘입어 수출 여건 개선이 크게 기대된다.

기계류는 중국내 설비투자 확대 및 베트남 등 신흥국 정부의 SOC 투자 확대에 따른 수요증가가 호재로 분석된다. 하지만 철강 및 비철금속 제품(80.4)은 주요 수입국의 통상압력 심화로, 가전제품(81.6)은 해외생산 및 부분품 현지조달 확대로 수출 여건 악화가 예상된다.

한편 기업들은 3분기 주요 수출 애로요인으로 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14.6%), 원재료 가격 상승(14.2%), 원화환율 변동성 확대(12.7%) 등을 꼽았다. 원재료 가격상승(-3.2%p)과 원화환율 변동성 확대(-2.8%p)에 대한 우려는 전분기에 비해 다소 누그러진 모습이다. 최근 유가 상승세가 주춤하고 원/달러 환율이 안정화됨에 따라 수출기업들의 우려가 줄어든 것으로 해석된다.

국제무역연구원 김건우 연구원은 "세계 경기가 회복세를 타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은 하반기 수출에 대한 전망을 밝게 보고 있지만 보호무역주의 강화, 유가 하락, 미국의 금리인상에 따른 신흥국 수입수요 위축 등의 리스크도 상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