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한라산 900m 국내 최고 높이서 재선충 감염…제주 비상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한라산 국립공원 해발 900m 고지대에 있는 소나무마저 재선충병에 감염돼 제주도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세계유산본부는 한라산 어리목 입구 도로변 소나무 1그루(해발 900m)와 고랭지 시험포 입구 소나무 2그루(해발 730m) 등 3그루가 재선충병에 감염됐다고 21일 밝혔다.

세계유산본부는 강원도 정선 기우산(해발 850m)에 재선충병이 발생하자 한라산 1000m 고지대도 안전지대가 아니라고 판단, 지난달 22일~6월12일까지 재선충 의심목 15그루를 조사해 3그루의 감염을 확인했다.

세계유산본부는 해발 730m에서 감염된 소나무 2그루는 지난해 재선충병이 발생한 어승생 제2수원지 인근 지역(해발 683m)에서 약 400m 떨어져 자연적인 확산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해발 900m 소나무는 직선거리로 2㎞나 떨어져 있어 차량 등을 통한 인위적인 확산 가능성이 있어 국립산림과학원과 한라산연구부가 합동으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제주도는 행정부지사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8월말까지 5회에 걸쳐 한라산에 항공방제를 하고 오는 22일부터는 월1회 산림청 정밀 예찰 헬기를 이용해 고사목 발생 추이를 점검키로 했다.

또 7~10월 '한라산 국립공원 내 고도별 재선충병 정밀 방제 전략'을 한국산림기술사협회에 의뢰하는 한편 한라산 1000m 고지에도 나무주사를 놓기로 했다.

앞서 제주도는 한라산 700m까지 245㏊ 12만3000그루에 나무주사를 놓고 고사목 1479그루는 제거했다. 지난 5월부터는 800~1100m 고지의 재선충병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 서식 밀도 조사를 하고 있다.

김홍두 세계유산본부장은 "대한민국 보물섬 한라산 소나무리를 보존하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고지대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