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금융·보험업 월소득 578만원 '최고''…전기·가스 546만원통계청 임금근로일자리별 소득 분포 분석 300인 이상 기업체 432만 vs 50인 미만 238만원

금융·보험업에 종사하는 근로자의 평균소득이 전 업종을 통틀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임금근로일자리별 소득(보수) 분포 분석'에 따르면 금융 및 보험업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월 578만원으로 전체 근로자 평균소득(월 329만원)보다 249만원 많았다.

이번 통계는 건강보험, 국민연금 등에 가입한 임금근로자가 근무 중인 1500만개 일자리에 대한 세전소득을 분석한 결과로, 일자리별 소득통계가 발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금융·보험업에 이어 평균 소득이 높은 분야는 공공부문으로 조사됐다.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공공기관이 포함된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546만원으로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공무원이 포함된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근로자의 소득도 427만원을 기록했다.

반면 숙박 및 음식업에 종사하는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173만원으로 업계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금융·보험업과 숙박·음식업 근로자의 소득차이는 평균 405만원에 달했다. 이는 대부분 일용직, 단기근무자가 많은 서비스업종 특성상 평균 소득이 낮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종사자 규모별로 50명 미만 기업체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238만원으로 조사됐으며 50~3000명 미만 기업체 근로자는 312만원의 평균소득을 기록했다. 300명 이상 기업체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432만원으로 조사돼 기업체 규모가 클수록 근로자의 평균소득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소득이 650만원 이상인 근로자의 분포도 역시 300명 이상 기업체는 16.0%인 반면, 50명 미만 기업체는 3.0%에 불과해 차이를 보였다.

근속기간별로는 20년 이상 장기근속의 경우 평균소득이 678만원으로 1년 미만 근속한 근로자의 평균소득 213만원보다 3배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