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여행
경기도, 베트남 호찌민‧다낭서 마이스 관광객 공략
지난 5월 베트남에서 진행된 베트남 관광로드쏘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베트남 마이스 시장 공략을 위해 27일과 28일 각각 베트남 호찌민시와 다낭시에서 경기 마이스(MICE) 로드쇼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경기도 대표단은 안산시와 수원시, 쁘띠프랑스, 대명리조트, 허브아일랜드, 페인터즈 히어로 관계자 등과 베트남 마이스 관광객을 위한 프로그램 홍보와 1:1 비즈니스 미팅을 실시한다.

로드쇼에는 호찌민과 다낭 지역의 현지 마이스 여행사와 항공사 관계자 70명도 참가할 예정이다.

베트남 마이스 단체는 보통 3박 5일 정도의 짧은 일정으로 방한하며 서울, 부산 혹은 무비자 지역인 제주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도는 서울, 부산, 제주와의 차별화를 위해 이번 로드쇼의 유치 전략을 스토리 있는 ‘마이스 팀 빌딩’으로 세웠다.

‘팀 빌딩’이란 단체별 과제 수행과 체험을 통해 팀워크를 다지는 프로그램으로 마이스의 최신 트렌드다.

도는 에버랜드내 팀 빌딩 프로그램, DMZ, 파주감악산 출렁다리 걷기, 파주 캠프그리브스 군복 입어보기, 용인 시즈커피 DIY 커피 만들기, 스키리조트 등 100명 이상 체험이 가능하면서도 접근과 이용이 편리한 관광지 등을 홍보할 예정이다.

차광회 도 관광과장은 “베트남은 경제성장으로 인해 마이스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이번 마이스 로드쇼를 통해 경기도의 특화된 관광프로그램을 적극 홍보해 베트남 마이스 단체를 유치하겠다”라고 말했다.

마이스(MICE)는 기업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 trip), 컨벤션(Convention), 전시박람회와 이벤트(Exhibition&Event) 등의 영문 앞 글자를 딴 말로 대형 단체관광과 이벤트 등을 포함한 관광산업을 뜻한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