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제주도 전기차 보급에만 '급급'…충전 인프라 태부족도의회 예결특위, 道 전기차 보급 정책 집중 질타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제주도의회 제공)

제주도가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를 제대로 갖추지 않은 채 전기렌터카 등 전기차 보급에만 급급하다는 지적이다.

23일 제352회 제주도의회 제1차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진행된 '2016회계연도 제주도 세입·세출 결산 심사'에서는 이 같은 도의 전기차 보급 정책이 도마에 올랐다.

도는 당초 2016년 한 해 동안 민간에 총 5700여 대의 전기차를 보급할 예정이었으나, 총 4000여 대를 보급하는 데 그쳤다. 이의 40%에 달하는 1600여 대는 모두 렌터카로 구입했다.

민간의 구매력이 떨어지자 도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2016년 8월부터 렌터카 업체에 대한 전기차 구입을 지원했기 때문이다.

그렇게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도내 민간에 보급된 전기차는 총 7000여 대. 문제는 규모에 맞는 충전 인프라가 조성되지 못했다는 점이다.

전기차 충전기가 5200여 대에 불과한 데다 대부분 아파트 등 거주시설과 읍·면·동사무소 등 행정기관에 설치돼 있어 관광객의 경우 이용이 어렵다는 지적이다.

바른정당 고정식 의원은 "도가 전기차 보급에 혈안이 돼 일을 거꾸로 하면서 제주관광 이미지에 먹칠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하며, "도는 휴게시설을 갖춘 대단위 고속충전시설 조성 등을 즉각 검토해야 한다"고 쏘아 붙였다.

바른정당 이선화 의원도 "보급 대수와 같은 숫자 보다 제주도민과 관광객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관련 정책에도 기여하는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안창남 의원은 "미국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만 봐도 전기차 공급 전 자체 예산을 투입해 공급 지역 전체에 고속충전기를 설치한다"면서 "도는 전기차 정책으로 수혜를 받고 있는 국내 업체와의 협상을 통해 충전시설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상호 도 경제통상산업국장은 "(지적에) 일부 공감한다"면서도 "전기차 보급 정책을 넘어 연관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되풀이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