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방미 경제사절단 미국에 40조 통큰 선물보따리5년간 투자 128억달러, 구매액 224억달러 LNG·항공기 등 미국産 대거 구매
방미 경제인단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첫 미국 방문길에 동행한 박용만대한상공회의소 회장(맨 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CEO)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SK, LG 등 국내 주요 기업들이 총 352억달러(약 40조원)어치 통큰 선물보따리를 풀었다. 5년간 미국에 128억달러(약 14조 5740억원)을 투자하고LNG와 항공기 등 총 224억달러(약 25조5091억원) 어치를 구매한다는 것이 골자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을 따라 미국을 방문중인 52개 기업은 이같은 계획을 29일 밝혔다. 투자는 미국 현지 공장설립, 생산설비 확충, 미래기술 연구개발(R&D)투자, 현지기업 인수합병(M&A) 등이 주를 이룬다.

◇ 삼성전자·LG전자·SK 등 128억달러 투자 발표

먼저 삼성전자는 지난 28일 오전(미국 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사우스캐롤라이나주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3억8000만달러 규모의 가전공장 설립계획을 발표했다. 미국의 제조업 부흥 정책에 따라 발생한 투자기회를 활용, 삼성이 미국에 짓는 첫 번째 가전공장이다. 미국 프리미엄 세탁기 시장에서 한국기업의 존재감을 높이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오스틴에 소재한 반도체 공장에 대해서도 2020년까지 15억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LG전자는 2019년까지 테네시주에 2억5000만달러를 투자해 연면적 7만7000㎡ 규모의 가전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다. 향후 이 공장에서 연간 100만대의 세탁기를 생산할 계획이다. 또 뉴저지주에 3억달러를 투자해 2019년까지 신사옥을 건립, LG전자와 LG생활건강, LG CNS 등 계열사 임직원 1000여명을 입주시킨다.

SK는 향후 5년간 에너지 분야 등에 최대 44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SK는 현재 오클라호마, 텍사스 등에서 셰일가스 개발 및 LNG 생산 관련 사업을 하고 있다. 또한 SK는 28일 미국 GE, 콘티넨탈 리소스와 셰일가스 E&P(탐사 및 생산) 분야 투자 등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친환경 자율주행차 등 미래기술개발, 신차·신엔진 개발 등 분야에 향후 5년간 총 31억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두산그룹은 미국 자회사인 두산 밥캣, 두산퓨얼셀아메리카 등 현지 공장 증설과 차세대 기술개발 위한 R&D에 총 7억9000만달러를 투입한다. 가스터빈 부품관련 미국 업체 인수, 연료전지 PPA(전력판매계약) 사업을 위한 파이낸싱 협력 MOU 2건도 체결했다.
  
CJ그룹은 CJ제일제당 식품·바이오부문 생산공장을 신규 증설하고 현지 기업을 M&A하는데 총 10억 50000만달러를 투자한다. CJ는 한식브랜드 비비고와 연계해 우리 한식에 대한 홍보도 확대할 계획이다.

LS그룹은 총 3억2000만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미국 남부에 4000만달러 규모의 자동차 전장관련 부품공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또 권선 및 통신 케이블을 생산하는 미국내 계열사 슈페리어 에섹스에도 투자를 늘린다.

이밖에 GS그룹은 GS건설이 실리콘밸리 주택단지 재건축사업에 1000만달러를 투자하고, 한진그룹은 LA화물터미널 개보수에 700만달러을 투자할 예정이다.

◇ 중견·중소기업, 첨단 산업분야 집중 공략

크루셜텍, 데이터스트림즈, 엑시콘 등 중견·중소기업은 첨단 신산업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

미국시장에 모바일 지문인식 모듈을 수출하고 있는 크루셜텍은 4중 복합 생체인식 출입시스템 개발에 6500만달러를 투자한다. 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데이터스트림즈는 현지 법인 설치와 영업, 기술지원 사무소 운영 및 사업확장을 위해 3700만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반도체검사장비·다층 세라믹 기판을 생산하는 엑시콘은 세라믹 및 초소형 센서 관련 미국현지 연구소와 생산시설을 마련하는데 총 6000만달러를 투자한다.

의료 바이오 분야기업들은 현지 생산시설 투자에 나선다. 미국 댈러스 공장에서 건강기능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뉴트리바이오텍은 향후 생산설비 증설에 1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오스템임플란트는 미국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해 현지 법인의 생산시설 확충과 영업조직 강화에 3000만달러를 투자한다.

자동차용 연료펌프를 생산하고 있는 대화연료펌프는 차세대 소형 전기자동차 핵심부품 개발 및 양산에 7000만달러를, 효림산업은 미국현지공장 신설에 2300만달러를 투자한다.

대한상의는 "한국의 대표적인 강소기업들이 현지 생산 공장을 설립하고 설비를 확충,  미국시장에서 한층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 에너지, 항공기 등 미국産 224억달러 규모 구매

투자 외에 우리 기업들은 LNG·LPG 등 청정에너지, 항공기 등 약 5년간 224억달러 규모의 구매계획도 밝혔다.

SK는 2020년부터 미국산 LNG, LPG를 신규 도입한다. 규모는 매년 18억달러(최대 35억달러) 수준일 전망이다. GS칼텍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40만 배럴(약1억1800만달러) 규모의 원유를 도입할 예정이며, 자회사인 GS EPS를 통해 셰일가스를 2019년부터 향후 20년간 연 60만톤(약 2억2000만달러)을 직접 수입할 계획이다.

LS도 전기동 원료인 동정광과 LPG를 33억5000만달러 구매할 예정이다. 한진은 2023년까지 102억달러에 달하는 보잉항공기 50대를 추가로 구매해 신규 기종도입을 통해 노선망을 확충할 계획이다.

아울러 에너지와 인프라 사업 협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됐다. 한국가스공사는 미국 LNG사업 및 인프라 사업에 대해 총 3건의 공동조사 협력 MOU를 체결했다. AGDC(알래스카 가스개발공사)와는 알래스카 인프라 사업타당성 공동연구, 에너지 트랜스퍼와 레이크찰스 LNG 사업 검토조사, 엑손모빌사와 북미 셰일가스 연계사업 조사협력에 나서기로 했다.

효림산업은 베니&어소시에이츠(Beni&Associates)와 현지법인 설립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고, 달리윅스는 프리웨이브(Freewave)사와의 기술협력 및 스마트팩토리 시장 확대 관련 MOU를 체결했다.

이밖에 미국시장에 고효율 태양전지를 수출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신성이엔지는 향후 태양광프로젝트 등의 분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블루버드는 하반기 미국 현지법인을 확장 이전하고, IoT 센서 디바이스 관련 신제품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