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종주국' 한국, 태권도 세계선수권서 4년 만에 남녀 동반 종합우승'도장 격파' 이아름, 여자부 MVP 수상
무주 태권도 세계선수권에서 정상에 오른 이아름이 흥에 겨워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고 있다. 이아름은 대회 여자부 MVP에 선정됐다.

태권도 '종주국' 한국이 안방에서 자존심을 세웠다.

한국 선수단은 30일 막을 내린 2017 무주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남녀부 모두 정상에 올랐다. 한국이 동반 종합 우승을 차지한 것은 2013년 멕시코 푸에블라 대회 이후 4년 만이다.

한국은 남자부에서 '간판' 이대훈(한국가스공사·68㎏)을 비롯해 금메달 3개(김태훈, 이대훈, 정윤조), 동메달 1개(인교돈)를 차지했다.

종합 포인트에서 67점을 올린 한국은 러시아(62점·금1, 은3, 동1)를 제치고 4년 만에 정상을 되찾았다. 2015년 러시아 첼랴빈스크 대회에선 이란이 남자부 1위에 오른 바 있다.

포인트는 금메달이 7점, 은메달이 3점, 동메달이 1점, 각각의 승리마다 1점씩 부여한다. 또 공식적인 계체를 통과한 선수에게도 1점을 준다.

여자 대표팀도 금메달 2개(심재영, 이아름), 은메달 1개(오혜리), 동메달 3개(김잔디, 안새봄, 김소희)로 63점을 획득, 4개 대회 연속 1위를 지켰다. 태극낭자들은 2위 터키(53점·금2, 은1)의 추격을 힘겹게 따돌렸다.

30일 열린 여자 57㎏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아름(25·고양시청)은 여자부 MVP에 선정됐다. 남자부에선 87㎏ 초과급에서 정상에 오른 압둘 이소우포우포(니제르)가 MVP를 차지했다.

27일 오후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남자 68kg 이하급 결승에서 한국의 이대훈이 황위런(대만·왼쪽)을 공격하고 있다. (무주세계태권도대회 제공)

한국 남자 대표팀의 전문희 코치는 베스트 코치상을 받았고, 여자부에선 조빅 드라간(세르비아)이 코치상을 수상했다.

이 밖에 그리스 대표팀은 참가상, 지부티 대표팀은 감투상의 주인공이 됐다. 베스트 심판에는 타릭 벤로틱(모로코), 안드레이 케가이(러시아) 등이 이름을 올렸다.

한편 지난 24일 개막한 이번 무주 대회에는 183개국에서 971명의 선수가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종전 2009년 코펜하겐, 142개국 928명)를 자랑했다. 여기에 최초로 난민 선수(1명)도 대회 깃발을 들고 참가해 의미를 더했다. 

또 북한이 주도하는 국제태권도연맹(ITF) 시범단이 방문해 개·폐막식에서 시범공연을 펼쳐 큰 박수를 받았다.

이번 대회는 무엇보다 경기 규칙이 바뀌어 이전보다 공격적이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펼쳐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WTF는 이번 대회부터 1점이던 몸통 발 공격을 2점으로 바꿨고, '발 펜싱'이라는 지적을 받았던 또 3초 동안 발을 들고 가만히 서있는 행위에는 감점을 부여했다.

다음 WTF 세계선수권대회는 2019년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린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