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경기도 농기원, 장마철 야생독버섯 채취 주의 당부
독을 가지고 있어 섭취하면 안되는 개나리광대버섯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장마철에 우후죽순처럼 자라나는 야생 독버섯의 무분별한 채취와 섭취로 인해 ‘중독사고가 많이 발생한다’며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2일 농기원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산에는 총 1900여종의 버섯이 분포돼 있다.

이 가운데 식용인지 독버섯인지 밝혀지지 않은 버섯은 1260여종이며, 독버섯은 독우산 광대버섯, 흰알 광대버섯, 개나리광대 버섯 등 243종에 달한다.

또한 산림청 통계를 보면 지난 2006년부터 10년간 독버섯 중독환자는 213명이며, 그 중 15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다.

특히 2010년 이후에 중독사고와 사망자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어 사전주의가 중요한 시점이다.

우리나라 자생 독버섯 중 맹독성인 아마톡신(Amatoxins)성분은 출혈성위염, 급성신부전 및 간부전을 초래해 사망에 이르게 한다.

독버섯 중독사고 발생 시에는 경험적 치료법이나 민간요법은 사용하면 안 된다. 일단 섭취한 버섯을 신속하게 토해낸 후 가까운 의료기관에 섭취버섯을 꼭 지참하고 방문해 보다 정확한 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김순재 도 농업기술원장은 “야생버섯을 전문가의 도움 없이 채취하거나 섭취하지 않는 것이 독버섯중독 사고를 예방하는 최선의 방책”이라며 “채취한 버섯은 전문 연구 기관에 의뢰해 식용여부를 꼭 진단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농업기술원 버섯연구소는 혼동하기 쉬운 대표적인 식용버섯과 독버섯 구분요령 및 독버섯 중독사고시 대체에 대한 요령을 홈페이지에도 게재해 더 많은 국민들에게 경각심을 유도하고 있다.

맹독성 독우산광대버섯
맹독성 흰알광대버섯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