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공연·전시
'트럼프 풍자만화대회' 열려…1등작 '트럼프는 히틀러'"트럼프 잘못된 행동을 풍자하는 것이 목적" 이란 예술가 하디 아사디 1등

아사디는 1등 상금으로 1500달러(172만원)를 받았으며 그의 작품은 이란 테헤란의 한 전시장에서 이달 3일부터 일주일동안 전시된다. 전시회에서는 아사디의 작품을 비롯한 75개국 1600여점의 풍자만화가 함께 걸린다.

주최측 관계자는 "트럼프의 잘못된 행동은 이란이 왜 미국을 불신하는지 분명히 보여준다"며 "여성과 미디어, 난민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는 히틀러와 비슷하다"고 비판하며 그의 잘못된 행동을 풍자하는 것이 이번 대회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사우디아라비아 순방에서 이란이 중동지역의 갈등과 테러에 상당 부분 책임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에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란에 대한 비판은)외교 정책인가, 아니면 단순히 사우디에서 4800억달러짜리 무기 계약을 얻어내려는 목적인가"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조롱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