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농어촌공사 세계 최대 규모 수상태양광발전 추진당진 석문호 등 3곳에 80∼100㎿급
나주 대도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

한국농어촌공사는 올해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발전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충남 당진 석문호(100㎿)와 대호호(100㎿), 전남 고흥 고흥호(80㎿) 등 3곳에 총 280㎿급의 수상태양광 발전시설을 조성한다.

이제까지 단일규모 세계최대 수상태양광 발전소는 중국 화이난시에 설치된 40㎿급 수상태양광 발전소다.

수상태양광 발전은 육상태양광보다 10% 이상 발전효율이 높다. 더욱이 정부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20%까지 높일 계획이어서 좁은 국토 면적에서 환경훼손도 없는 수상태양광 발전이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농어촌공사는 발전시설 건립과 관련해 10월12일 사업제안서를 접수하고, 평가를 거쳐 최종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공사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홍보·관광 사업모델을 접목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연간 16만톤의 온실가스가 감축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소나무 약 118만 그루를 심었을 때 감축할 수 있는 양이다.  

정승 농어촌공사 사장은 "신재생에너지 개발은 기후변화시대 핵심 목표 중 하나인 온실가스 감축은 물론 친환경 에너지 개발에 목적을 두고 추진 중에 있다"며 "농업생산기반시설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개발을 통해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