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삼성자산운용, 아세안펀드로 유럽 '노크'로스차일드 통해 프랑스·스위스 등 유럽 8개국서 판매


삼성자산운용이 유럽 시장에 공모펀드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삼성자산운용은 7일 프랑스, 스위스, 룩셈부르크, 벨기에, 오스트리아,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8개국에서 아세안 펀드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유럽 금융 명문 에드몬드 드 로스차일드(Edmond de Rothschild:EdR)가 룩셈부르크에 펀드를 설정· 판매를 담당하고 삼성운용 홍콩현지법인이 운용하는 구조다.

이 상품은 주로 고액자산가, 패밀리오피스(Family Office), 기관투자자가 대상이다. 로스차일드(EdR)는 19개 국에 거점을 두고 있는 글로벌 금융그룹으로 자산운용과 PB사업에 강하고, 특히 고액자산가와 강한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 

아세안펀드는 오랜 기간 안정적인 운용성과가 입증됐다. 삼성 아세안 펀드는 2007년 설정 후 수익률 182.01%, 1년 11.49%로 장·단기 모두 우수한 수익률을 기록했다, 올해만 약 1000억원의 자금이 들어왔고, 지난 3월에는 글로벌 기관이 1000억원을 위탁하기도 했다.

진기천 글로벌사업본부장은 "홍콩 현지법인에서 10년간 쌓아온 운용 역량을 모아 아세안 펀드를 안정적으로 운용할 것"이라며 "유럽 내 당사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로스차일드와 적극 협력해 유럽에서 장기 비즈니스 기반을 마련련하겠다"고 했다. 

빈센트 투팡 프랑스 로스차일드자산운용 CEO는 "아세안 펀드는 성장 잠재력이 큰 지역에 대한 투자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분산투자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