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제주감귤 생산액 9114억으로 ‘사상 최고’ 기록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 소재 김순자씨 농가의 불로초 감귤.

제주지역 감귤생산액이 9114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7일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감귤출하연합회에 따르면 2016년산 감귤의 전체 생산량은 59만9642톤으로 2015년산 63만5032톤에 비해 6% 감소했다.

전체 생산액은 9114억원으로 2015년산 6022억원보다 51%가 증가했으며 지금까지 최고로 높았던 2013년산 9014억원보다도 1% 정도 높게 나타났다.

이는 지난 6월30일을 기준으로 2016년산 감귤에 대한 유통처리 상황을 최종적으로 분석하고 생산액을 추계한 결과다.

이처럼 감귤 생산액이 증가한 이유를 유형별로 보면 노지감귤의 경우에는 2016년 7월 중순부터 8월말까지 가뭄과 고온이 이어지면서 비대율(크기가 큰 과일의 발생 비율)이 떨어져 소비자들이 선호도가 가장 높은 소과 거래비율이 50.4%로 절반을 상회했다.

또 2016년 9월 하순부터 10월까지는 잦은 강우로 산함량이 낮아지면서 당산비(15.7)가 높았으며 미숙과 강제착색 근절, 소포장 확대, 택배증가 등 출하방법이 개선되면서 전체적인 감귤생산액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노지감귤의 생산량은 46만6817톤으로 전년도(51만9243톤)보다 적었고, ㎏당 단가는 1056원으로 전년도 단가(597원)를 상회했다.

하우스 감귤은 극조기 가온 고품질하우스감귤 출하가 시작되면서 전년대비 10%이상 높게 형성된 가격이 지속적으로 유지됐고, 생산량도 전년도보다 6%정도가 증가돼 전체적인 생산액이 증가했다.

하우스 감귤의 생산량은 2만1660톤으로 전년도 2만401톤보다 줄었고, 3㎏당 단가는 1만3839원으로 전년도 1만2901원보다 다소 높았다.

월동비가림 감귤은 노지감귤 가격 상승세를 이어받아 비교적 호조세를 유지했고, FTA지원사업 등에 의한 생산량이 증가해 전체적인 생산액도 전년대비 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동비가림 감귤의 생산량은 3만7250톤으로 전년도(2만7982톤)보다 증가했고, 5㎏당 단가는 1만5831원으로 전년도 1만3714원보다 높았다.

만감류는 전체 생산량의 60%를 차지하는 한라봉이 조기출하와 부피과(껍질이 부풀어 오른 과일) 등으로 품질이 떨어졌고, 이 때문에 전반적인 가격하락세가 이어지면서 전년대비 4%정도 하락했다.

만감류의 생산량은 7만3915톤으로 전년도(6만7406톤)에 비해 증가했고, 생산액은 2361억원으로 전년도 1988억원에 비해 늘었다.

이우철 감귤진흥과장은 “고품질감귤 생산을 위한 타이벡 피복 재배 확대 지원과 산지전자경매 확대, 산지 거점유통센터(APC) 중심의 철저한 품질 관리와 출하조절 등을 통해 원활한 처리와 농가소득이 증대 될 수 있도록 총력을 집중해 감귤조수입 1조원 달성을 목표로 감귤정책의 역량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