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금융위·원, 계속 증가하는 가계대출…6월 7.8조 늘었다증가 규모 4월 7.3조 → 5월 10조 → 6월 7.8조 봄철 이사 수요로 은행 주택담보대출만 4.3조 증가

금융권 가계대출이 6월에 7조8000억원 늘었다. 봄철 이사 수요에다 분양시장 과열로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난 영향이다. 금융당국의 전방위적인 규제 확대로 꺾였던 가계대출 증가세가 3월부터 계속 확대하고 있다.

12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6월 금융권 가계대출(금감원 속보치 기준)에 따르면 지난달 가계대출은 7조8000억원 증가했다. 지난 5월에는 10조원 증가했었다.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속보치는 금감원의 감독·검사 대상(은행, 보험, 상호금융, 저축은행, 여전사)과 새마을금고에서 집계한다.

6월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지난해 같은 달(11조6000억원)에 비해선 줄었으나 올해 들어 증가세는 뚜렷하다. 지난 1월 증가액은 3조1000억원에서 2월 6조8000억원으로 크게 올랐다가, 3월에 5조5000억원으로 잠시 꺾였다. 그러나 4월에 7조3000억원, 5월에 10조원까지 치솟고 지난달 7조8000억원으로 완화했다.

6월 은행권 가계대출은 6조1000억원 증가했다. 전월 대비 2000억원 감소했으나 수도권을 중심으로 주택 매매량이 늘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이 전월보다 5000억원 증가한 4조3000억원이다.

제2금융권에선 6월 중 가계대출이 1조6000억원 증가했다. 상호금융에서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1조4000억원, 보험에서 약관대출 등이 5000억원 증가했다. 저축은행과 여전사에서는 가계대출이 1200만원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를 기준으로 보면 가계대출은 40조3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기(50조4000억원)의 80% 수준이다. 은행권에서 상반기 증가 규모는 23조원, 제2금융권에서 17조3000억원이다.

금융당국은 전 금융권에서 가계대출이 폭발했던 지난해와 견줘 증가세가 둔화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하반기에 가계대출이 확대하는 경향이 있고, 시중금리 상승에 따른 여파를 우려한다"며 "가계대출 위험성 관리를 강화하고 필요하면 추가로 현장 점검을 하겠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6월 부동산 대책에 포함한 LTV·DTI를 계속 점검하고 8월에는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발표한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