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헤이그 특사' 이준 열사 순국 110주기…옛 집터 발굴 표석설치조광 "열사 애국정신 지향해 미래지표 삼아야" 최초의 부인상점 개설된 곳이기도…역사적 의미 커
민족문제연구소가 14일 오후 1시쯤 서울시 종로구 안국동 해영회관 앞에서 이준 열사 순국 110주기 기념 집터 표석 제막식을 개최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조광 국사편찬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을사늑약(乙巳勒約)의 부당함을 알리기 위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만국평화회의에 특사로 간 이준 열사의 순국 110주기를 맞아 열사의 옛 집터 표석 제막식이 열렸다.

민족문제연구소(민문연)는 14일 오후 1시쯤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해영회관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이준 열사의 옛 집터에 설치된 표석 제막식을 진행했다.

그동안 이준 열사가 헤이그로 떠나기 전 안국동에 살았다는 기록만 남아있고 정확한 집 주소는 알려지지 않았다. 민문연은 각종 문헌자료를 분석해 역추적했고 현재 종로구 안국동 해영회관 자리가 이준 열사가 살았던 집터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런 중요한 일을 대한민국 정부가 먼저 나서서 하지 못한 것이 한편으로 부끄럽지만 정부가 못 하는 일을 앞장서서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게 한편으로는 고맙기도 하다"며 "우리가 교과서로 익히 알고 있는 이준 열사지만 집터 하나 확인하지 못하고 해방 70년을 보냈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2년 뒤면 건국 100주년인데 새 정부가 취임한 만큼 독립국가의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조광 국사편찬위원장도 "안국동 집터는 이준 열사가 안창호 선생 등 애국지사들과 함께 독립 자주의 염원을 실천하던 현장"이라며 "비록 열사께서는 숭고한 뜻을 이루지 못한 채 이역만리에서 순국하셨지만 우리는 열사의 애국정신을 더욱 지향해 미래의 지표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준 열사 순국 110주기 추념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는 이준 열사의 후손 조근송씨

민문연에 따르면 함경남도 북청 출신인 이준 열사는 1875년쯤 상경해 현재 종로3가 근처 등지에서 살다가 1905년 안국동으로 이사왔다. 이준 열사는 헤이그로 떠나기 전인 1907년까지 안국동 집에서 거주했다.  

이준 열사가 헤이그로 떠난 뒤로는 기록이 없어 정확한 주소를 찾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 민문연은 대한제국관원이력서, 황성신문, 대한매일신보 등 각종 자료를 분석했고 1928년 당시 중국 음식점 '장송루'가 있던 자리가 이준 열사의 집터라는 것을 찾아냈다.

이준 열사의 안국동 집터는 헤이그 특사의 출발지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이에 더해 열사의 부인 이일정이 우리나라 최초로 부인상점을 개설해 운영했던 곳이라는 점에서도 역사적인 의미가 있는 곳이다.

조 위원장은 "이 자리가 구한말 우리나라 여성들이 각성하는, 여성사의 전개에 있어서도 많은 의미가 있는 장소다"고 평했다.

이날 기념행사가 끝난 후에는 해영회관 건물 왼편에 설치된 집터 표석 제막식이 열렸다. 박 시장과 조 위원장, 김영종 종로구청장, 이준 열사의 유족대표인 조근송 이준 열사 기념사업회명예회장(64) 등이 참석했다.

조 회장은 제막식 행사를 마치고 "감개무량하다. 이준 열사가 여기에서 어떤 일을 하셨는지 알고 있어 더 감격스럽다"고 소감을 말했다.

설치된 표석 문안에는 이준 열사의 집터가 1907년 당시 헤이그 특사의 출발지였다는 점과 1905년 이준 열사의 부인 이일정이 부인상점을 개설해 운영했던 곳이라는 점 등이 명기됐다.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해영회관 옆에 설치된 이준 열사의 옛 집터 표석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