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에너지
멍게 생체 기능 착안...해수 중금속 제거·유용 금속 회수 물질 개발
자료=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멍게의 체내 광물 축적 기능에 착안해 바닷물 속의 해로운 중금속은 제거하고 유용한 금속 물질은 회수할 수 있는 물질을 개발하했다고 밝혔다.  

멍게는 해수를 여과시켜 영양분을 섭취하는 여과 섭식 동물(filter feeder)이다.  혈액속에는 금속을 선택적으로 회수할 수 있는 '튜니크롬(Tunichrome)'이란 고분자물질을 가지고 있다. 

멍게는 이 물질을 이용해 해수에 있는 중금속이나 희귀 금속을 회수하여 몸 안에 농축시키는 특성이 있다. 하지만 튜니크롬은 멍게의 혈액에 매우 소량만 존재하고 쉽게 산화되는 성질이 있다.

해수부는 튜니크롬과 유사한 물질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해 '키틴(Chitin)'과 목제 산업 폐기물인 '갈산(gallic acid)'을 화학적으로 결합해 튜니크롬과 유사한 기능을 가진 물질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에 개발한 물질을 앞으로 해양 유용한 광물 자원화와 산업 폐기물에서 희귀 금속을 뽑아내는 도시광산(Urban mining), 해수 내 중금속을 제거하는 해양환경복원 분야 등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윤두한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앞으로도 해양자원을 활용한 신소재 개발을 적극 지원해 해양바이오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