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민간 육아휴직자 열에 하나는 男…올해 1만명 돌파할듯상반기 남성 육아휴직 5101명…52.1% 증가

상반기 민간 부문의 남성 육아휴직자가 50% 넘게 증가했다. 올해 1만명 돌파가 확실시된다. 

고용노동부는 6월 말 기준 민간 부문 전체 육아휴직자 4만4860명 가운데 남성은 5101명으로 지난해 상반기의 3353명보다 52.1%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노동부는 이 추세라면 올해 안에 남성 육아휴직자가 1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내다봤다. 남성 육아휴직자는 △2013년 2293명 △2014년 3421명 △2015년 4872명 △2016년 7616명 등으로 매년 크게 늘고 있다. 

남성 육아휴직의 급증으로 전체 육아휴직자 중 남성이 차지하는 비율도 매년 높아지고 있다. 

올해 상반기 전체 육아휴직자(4만4860명) 중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은 11.3%를 기록해 전년 동기 7.4%에 비해 약 4%p 증가했다.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은 2009년 1.4%에 불과했으나 매년 조금씩 높아져 지난해에는 8.5%를 기록했다. 

노동부는 남성 육아휴직 등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올해 하반기부터 부모 모두 첫 3개월 육아휴직급여를 인상할 계획이다. 육아휴직급여 소득대체율을 현행 40%에서 80%로 확대하고 상한액은 100만원에서 150만원으로, 하한액은 50만원에서 70만원으로 상향한다. 

또 다음달 중 남성 육아지원 온라인 플랫폼인 '파파넷'을 개설해 육아 상담프로그램 및 교육프로그램, 육아휴직제도 활용법 등의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경선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최근 아빠 육아휴직이 급증하고 있는 것은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 등 제도적인 지원과 더불어 맞돌봄에 대한 젊은 세대의 가치관 변화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라며 "제도적 지원을 확대하고 캠페인과 감독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