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에너지
'배출가스 조작 의혹' 벤츠 차량…국내 11만대 이상 수입환경부 "독일 검찰과 공조해 혐의 파악되면 조사"

폭스바겐에 이어 독일 현지에서 배출가스 조작 의혹이 제기된 메르세데스 벤츠 차량이 국내에 11만대 이상 수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환경부에 따르면 문제가 된 벤츠 차량은 OM642, OM651 등 두가지 종류 엔진을 탑재한 총 47개 차종으로 11만348만대가 국내에 수입됐다.

엔진 종류별로는 OM642 엔진 차량 13종 2만3232대, OM651 엔진 차량 34종8만7117대다. 이들 엔진은 벤츠의 주력 디젤 엔진으로 E클래스와 C클래스 등 주요 모델에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독일 검찰은 메르세데스 벤츠의 모회사인 다임러그룹이 해당 차량에 배출가스 조작 장치를 부착한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에 들어간 상태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독일 매체인 쥐트도이체이퉁(SZ) 등은 다임러그룹이 해당 벤츠 차량을 유럽과 해외시장에 100만대 이상 판매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환경부는 해당 차종과 세부적인 기술정보 등을 수집하며 독일 검찰의 수사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혐의 사실이 파악되면 조사를 통해 리콜 조치를 취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독일 정부와 공조해 모니터링을 하고, 혐의 사실이 구체화되면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며 "국내에서 수시검사제도를 통해 배출가스 인증 당시의 성능을 유지하는지도 검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배출가스 조작은 지난 2015년 밝혀진 폭스바겐의 방식과 비슷한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폭스바겐은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인증 실험 때만 작동시키고 실주행 때는 작동하지 않도록 해 논란을 빚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