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적폐 기관장을 광주도시공사 사장으로 추천…가관"참여자치21 "전 대전도시공사 사장 지명 반대"
광주도시공사 사옥

참여자치21은 20일 "윤장현 시장은 박남일 전 대전도시공사 사장을 광주도시공사 사장으로 지명해서는 안된다"고 요구했다.

참자21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노총·한국노총으로부터 박근혜 정부 적폐 공공기관장 명단에 오른 박 전 사장이 사장으로 추천되는 광주시 산하기관 인사가 참으로 어처구니없고 갈수록 가관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단체는 "대전시가 최근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 무산에 대한 감사를 시행, 사업 무산과 행정 불신을 야기한 책임을 물어 박 전 사장에 대한 경고 처분을 요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도시공사는 전임 사장 재임 때는 중앙정부 경영평가에서 4차례 중 3번 최우수 등급을 받았지만 박 사장 취임 이후 3년간 경영평가에서는 '다'급을 받았다. 이미 경영 능력도 없음이 증명된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또 "재임 기간 중 사사로이 호남향우회 조직, 갑질 의전, 폭행 사건으로 대전도시공사 노동조합과 여러 차례 갈등을 빚어왔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대전 시정을 위기에 몬 당사자가 책임은 회피하고 '재취업'을 위해 광주지역 공기업 사장에 공모한 것"이라며 "이는 대전시민뿐 아니라 광주시민을 우롱한 처사다"고 강조했다.

특히 "도대체 광주도시공사 임원추천위원회는 무슨 기준과 원칙을 가지고 검증했기에 이런 인물을 시장에게 추천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광주도시공사 임원추천위원들은 그 책임을 통감하고 모두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광주도시공사 사장 임원추천위원회는  지난 17일 1차 서류 심사를 통과한 3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면접심사를 거쳐 2명의 후보를 윤장현 광주시장에게 추천했다.

임추위가 추천한 인사는 박남일 전 대전도시공사 사장과 건설사 임원 출신 B씨 등 2명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