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전주 성매매집결지 업주·여성들 "생존권 보장하라"
전주지역 집창촌인 선미촌 성노동자들이 21일 오전 전북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오거리문화광장까지 행진을 하며 생존권 보장 촉구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전북 전주의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의 업주와 직업여성들이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며 전주시의 문화예술공간 조성사업을 반대하고 나섰다.

이들은 21일 오전 전주시청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전주시는 업주들과 직업여성들의 생존권을 보장하고 보복성 단속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전주시의 비겁한 행정 계획과 집행에 대하여 우리는 단호히 거절하고 어떠한 공권력에 도 대응해 나갈 것이다”며 “우리을 돕는다는 겉과 속이 다른 행위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이들은 “강제적 정비 사업이 진행될 시에는 전국의 직업여성들과 연대하여 생존권을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며 전주시청에서 선미촌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한편 전주시는 지난해부터 문화재생사업 34억원과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60억원 등 총 94억원을 들여 선미촌을 휴식과 문화예술공간으로 만드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성매매집결지를 강제로 없애지 않고 스스로 변화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해 도시재생의 새로운 모델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