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카카오뱅크의 '파격'…5000달러 해외송금 수수료 '5000원'22개국에 24시간 송금…은행 창구 수수료의 10% '국내 최초' 거래 외국환 은행도 모바일로 지정

오는 27일 출범하는 카카오뱅크가 저렴한 해외 송금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5000달러(560만원)의 고액도 단돈 5000원의 수수료만 내고 송금할 수 있다. 시중은행 창구 수수료의 10% 수준이다. 유학생에게 송금할 때 지정해야 하는 거래 외국환 은행도 '국내 최초'로 모바일로 신청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는 23일 해외 송금 서비스를 공개했다. 송금 대상 국가는 미국을 포함해 유럽, 일본, 영국, 캐나다, 호주, 홍콩 등 22개국이다. 통화는 달러화, 유로화, 엔화 등 12종이다. 카카오뱅크는 오는 27일부터 영업을 시작한다.  

카카오뱅크는 씨티그룹 월드뱅크망을 통해 송금 대상 국가의 범위를 넓혔다. 수수료도 시중은행 창구 수수료 대비 10% 수준까지 낮췄다. 5000달러를 은행 창구에서 송금하려면 5~6만원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카카오뱅크 고객은 5000달러 이하 송금 시 5000원, 초과하면 1만원의 수수료만 내면 된다. 일본, 태국, 필리핀은 금액과 관계없이 8000원이다. 

기존 간편 해외 송금 서비스와 비교해도 경쟁력이 있다. KEB하나은행의 '원큐 트렌스퍼(1Q Transfer)'는 송금액이 미화 500달러 이하인 경우 5000원, 초과하면 7000원이다. 신한·우리·국민은행의 수수료도 5000~8000원(1회 한도 2000달러) 수준이다. 소액보다 목돈을 보낼 때 카카오뱅크를 이용하면 송금 비용을 더 줄일 수 있다. 

카카오뱅크가 비용을 낮춘 비결은 단순한 수수료 체계다. 기존 해외 송금은 송금수수료와 전신료, 중개수수료, 수취수수료의 복잡한 비용 구조를 가지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전신료, 중개수수료, 수취수수료를 면제한다. 다만 일본, 태국, 필리핀은 중개수수료와 수취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가 해외 송금에 주력하는 이유는 모바일에 익숙하지 않은 세대를 유인하기 위해서다. 해외 유학생 자녀를 둔 50~60대 고객가 송금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카카오뱅크의 다른 서비스로 관심 영역을 넓힐 수 있다. 거래 외국환 은행을 모바일 앱으로 간편하게 지정할 수 있도록 한 것도 유학생 자녀를 둔 부모를 겨냥한 혜택이다. 

 

서비스의 편의성도 높였다. 비대면·모바일의 특성을 살려 최대한 쉬운 용어와 간단한 절차를 적용했다. 휴일과 주말을 포함해 언제든 송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동일인에게 2번 이상 송금해도 별도의 정보 입력 과정 없이 30초 이내로 송금할 수 있다. 외국은행 계좌에서 카카오뱅크 계좌로 송금도 가능하다.


이용우·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는 "해외 송금은 비싸고 어렵다는 소비자들의 편견을 깨기 위해 쉽고 간편하며 비용까지 합리적인 상품 개발에 노력했다"며 "카카오뱅크는 고객의 입장에서 고객의 편의와 필요를 읽고, 이를 해결해주는 은행이 되겠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