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세종/충북
김정숙 여사 청주 청석골 떠난 뒤에도…미담 만발“중복인데 삼계탕이라도 드시라” 사비 금일봉 보내 지역 SNS엔 ‘감동이다’ ‘존경한다’ 칭찬 댓글 줄이어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충북 청주 상당구 미원면 운암2리 청석골 마을을 찾아 폭우 피해로 젖은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빨래를 하며 복구 작업을 돕고 있다. (청와대)

“오셔서 고생하신 것만 해도 너무 고마운데 이런 것까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복(22일)을 맞아 전날 수해현장 봉사활동을 했던 마을에 사비로 준비한 금일봉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김 여사가 (자신을) 불러서 가니 금일봉이 든 봉투를 주며 청석골 마을에 전달하라고 해 어제 동네를 다녀왔다”고 말했다.

그는 “(김 여사가) 청와대에 돌아와 다들 고생하고 가재도구가 물에 잠긴 모습이 떠올라 마음이 쓰였던 것 같다”며 “중복인데 나이든 어르신들이 한때나마 건강을 챙겼으면 하는 소박한 마음으로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청석골은 김 여사가 지난 21일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했던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운암2리다. 이 마을은 주택 20곳 중 12곳이 침수되고 농경지 일부가 유실돼 하루아침에 쑥대밭이 됐다. 금일봉은 운암 1리에도 전해졌다.

김 여사는 이날 이 마을 찾아 물에 젖은 가재도구와 이불, 옷가지를 빨래하는 등 복구 작업에 힘을 보탰다.

대통령의 부인이 수해현장을 찾아 복구 작업을 직접 도운 건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충북 청주 상당구 미원면 운암2리 청석골 마을을 찾아 폭우 피해로 젖은 이불을 널며 복구 작업을 돕고 있다. (청와대)

봉사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김 여사가 다녀간 뒤 지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함께 작업을 했던 자원봉사자들의 찬사가 쏟아졌다.

김 여사 옆에서 일을 도왔던 한 자원봉사자는 “일머리를 아는 분이었다. 그냥 (봉사대장이) 하라는 대로 하는 게 아니라 일을 진두지휘했다”며 당시 상황을 웃으며 들려줬다.

그는 “옆에 있던 이시종 지사의 부인이 ‘우린 조용히 시키는 대로 하는데 김 여사님은 달랐다’고 말했다”며 “팔을 걷어붙이고 일하는 모습이 정말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다른 자원봉사자도 “물에 젖은 이불이라 말려도 못쓰니 버리자는 말을 들은 김 여사가 일단 말려보고 그때 결정하자며 이불을 들고 날랐다”는 에피소드를 전했다.

누리꾼들도 “옆에서 직접 봤는데 장난이 아니었다” “누구처럼 사진만 찍는 게 아니고 4시간 내내 일했다” “친절한 정숙씨” “우리 여사님은 귀한 보물 같은 존재이다. 항상 먼저 달려가 몸소 봉사로 아픔을 나누는 여사님 존경합니다”는 칭찬의 글로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충북 청주 상당구 미원면 운암2리 청석골 마을을 찾아 폭우 피해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뉴스1>은 운암2리 황사일 이장에게 '금일봉' 소감을 직접 듣고 싶었으나 수해 복구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판단, 전화를 하지 않았다.

대신 이곳이 지역구인 남일현 청주시의원을 통해 "정말 뜻하지 않는 선물을 받아 너무 좋다. (김 여사가) 오신 것만 해도 고마운데 설거지, 빨래도 같이 하시고 금일봉까지 받아 감동했다"는 말을 전해들었다.  

황 이장은 자기 집의 복구 작업을 제쳐놓고 이웃집의 복구 작업을 도운 인물이다.

김 여사는 이 얘기를 전해듣고  "예상치 못한 위기에서도 남을 먼저 생각하고 양보하는 마음에 감동 받았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