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5월 출생아수 또 역대 최저…연간 40만명 붕괴 '초읽기'1~5월 출생아 16만명…전년比 12.4% 감소 2014~2016년 3년 연속 혼인건수 감소

올해 들어 출생아 수 감소폭이 커지면서 연간 출생아 수 40만명 선이 15년 만에 붕괴될 위기에 놓였다. 결혼인구가 줄면서 출산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혼인건수 감소가 이어진 것을 감안하면 출생아 수 감소는 내년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5월 출생아 수는 3만300명으로 전년동월(3만4400명)대비 4100명(-11.9%) 감소했다. 2000년 통계 집계 이후 5월에 태어난 출생아 수 중 가장 적은 규모다.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저출산 기조는 올해 들어 감소폭이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 1월부터 5개월 연속 월별 역대 최저 출생아 수 기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12월부터 6개월째 두자릿수 감소폭이 이어지고 있다.

올 들어 감소폭이 커지면서 연간 출생아 수도 역대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올 1~5월 누계 출생아 수는 15만96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8만2100명보다 2만2500명(-12.4%)이나 감소했다. 지난해 태어난 출생아 수는 40만6300명으로 겨우 40만명 선을 유지했다. 연간 출생아 수는 2002년 40만명 선에 접어든 이후 15년 동안 40만명대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출생아 수는 30만명대로 떨어질 것이 유력하다. 통계청은 올해 출생아 수가 38만~39만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출생아 수 40만명 붕괴는 기정사실화할 것으로 보인다"며 "출생아 감소는 혼인감소에서 비롯됐는데 혼인건수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줄어든 것을 감안하면 출생아 수 감소는 내년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