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에너지
2015년 전국 주요사업장서 화학물질 5만3732톤 배출환경부, 3600여개 사업장 조사 결과
한 국가산업단지 전경(특정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전국 3634개 주요 사업장에서 대기나 강·바다 등으로 쏟아낸 화학물질이 215종 총 5만3732톤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과 거의 같은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배출량이 가장 많았다.

환경부는 2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5년도 화학물질 배출량'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화학물질 배출량 조사 대상 사업장은 특정 16종의 화학물질은 연간 1톤 이상, 다른 399종의 화학물질의 경우 연간 10톤 이상 취급하는 업체다.

전년(2014년)과 비교하면 총 조사 업체수와 화학물질 취급량은 각각 110곳(3524곳→3634곳), 850만톤(1억6361만8000톤→1억7212만톤)이 증가했다.

하지만 배출량 및 배출률은 전년 대비 529톤(5만4261톤→5만3732톤), 0.002% 각각 감소(0.0332%→0.0312%)했다.

배출 물질별로는 △자일렌(31.4%) △톨루엔(15.3%) △아세트산에틸(8%) △메틸에틸케톤(7.3%) 등 4개 화학물질이 전체 배출량의 62%를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33.4%) △고무 및 플라스틱 제품 제조업(14.1%)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9.2%)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9.2%) 등 4개 업종에서 전체 배출량의 65.9%인 3만5398톤이 배출됐다.

배출량이 높은 업종인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은 조사 사업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낮음(66개 사업장, 전체사업장의 1.8%)에도 불구하고 전체 배출량의 33.4%를 차지했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해당 업종들이 코팅·열처리공정에서 분사(spray)와 자연·열처리건조 방식의 작업형태로 화학물질 배출률이 다른 업종에 비해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경기(1만 1547톤, 21.5%), 경남(8742톤, 16.3%), 울산(8107톤, 15.1%)순으로 배출량이 높았으며, 상위 3개 지역에서 전체 배출량의 52.9%인 2만8396톤이 배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의 경우 사업장 수가 909개로 조사대상 전체 사업장의 25%를 차지해 상대적으로 화학물질이 많이 배출됐고 경남도는 강선건조업, 울산시는 대규모 산업단지에서 다량 배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정환진 환경부 화학안전과장은 "화학물질 배출 저감을 위해 산업계와 자발적 협약과 배출 저감 스마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배출량 조사 결과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사업장 대상 배출량 산정 교육, 공정별 배출원인 진단 및 맞춤형 기술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