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카카오뱅크, 8시간만에 '10만계좌'…K뱅크보다 뜨겁다27일 오후 3시 계좌 계설 10만3000건, 앱 다운 23만회 수신 260억·여신 140억… 초반 흥행 돌풍
(카카오뱅크 제공)

출범 8시간 만에 카카오뱅크 개설 계좌가 10만건을 넘어섰다. 시간당 1만3000계좌가 개설됐다. 앞서 출범한 케이뱅크가 이틀 동안 세운 기록을 몇 시간 만에 뛰어넘었다.

카카오뱅크는 27일 오후 3시 기준 신규 계좌개설 수가 10만3000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앱 다운로드 수는 23만건이다. 

대출도 140억원을 실행했다. 마이너스 통장에서 한도 설정 이후 미실행된 잔액은 제외된 수치다. 예·적금은 260억원이다. 

이날 오전 7시 영업을 시작한 카카오뱅크는 하루종일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할 만큼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출범한 케이뱅크보다 초반 흥행 열기가 뜨겁다. 케이뱅크는 6만 계좌 개설까지 이틀이 걸렸다.

카카오뱅크는 저렴한 수수료와 경쟁력 있는 예금·대출 상품 금리를 갖췄다. 쓰기 쉬운 모바일 앱도 강점이다. 오전 한때 예상을 뛰어넘는 흥행으로 전산이 마비되기도 했다.

유관기관인 나이스신용정보 서버 과부하로 일반 은행 대출 업무까지 문제가 생겼다.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는 "워낙 고객들의 관심이 많아 발생한 일시적인 현상"이라며 "충분히 대비한다고 했는데, 그렇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