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여행
"열대과일 다 먹고 오세요"…지난해 반입 과태료 2억원검역본부, 여름 휴가철 입국장 집중 단속
여행객 휴대식물 검역장면

열대과일 등 수입금지 식물을 들여오다 적발된 사람에게 지난해 총 2억원의 과태료가 부과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해외 여행객이 불법반입한 열대과일(망고, 여지, 망고스틴 등) 등 수입금지품 142톤에 대해 압수·폐기했다. 총 2331건에 대해 부과한 과태료는 2억1509만원이었다. 

또 특별사법경찰관이 경기도 안산시 외국인 지역에 대한 집중 단속을 벌여 베트남 등에서 불법 반입된 망고와 고추 등을 적발하기도 했다. 

검역본부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여행객의 증가로 열대과일 등 휴대 식물류 반입 증가가 예상되고, 해외 악성 병해충의 국내 유입이 우려됨에 따라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13까지 특별검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공항이나 항만 등의 입국장에 검역 탐지견과 검역인력을 추가 배치하고, 세관 등 유관기관과 공조해 X-ray 등을 활용한 검색활동도 한층 강화한다.

검역본부는 식물검역 대상물품에 대해 거짓 신고를 하거나 검역을 받지 않고 수입하면 과태료를 부과한다. 외국인 거주지역 주변시장 등에서 불법 반입된 열대과일 등 금지품이 판매되는지에 대해서도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망고 등 대부분의 열대과일 수입이 금지돼 있으므로 국내로 반입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